11월 내수판매 '현대·기아·쌍용' 웃고… '한국지엠·르노삼성' 울고(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1일 지난달 실적을 공개했다./사진=뉴스1 윤일지 기자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1일 지난달 실적을 공개했다./사진=뉴스1 윤일지 기자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지난달 실적을 잇따라 공개했다. 현대기아차는 내수시장에서 큰폭의 성장을 이뤘고 쌍용차는 수출실적에 힘입어 회복세를 기록했다. 반면 한국지엠은 노조리스크가 발목을 잡았다.

1일 국내 완성차 기업 5사(현대차, 기아차, 쌍용차, 한국지엠, 르노삼성)가 공개한 11월 판매실적에 따르면 5개사 총 판매 대수는 67만4040대로 전년 동기 대비 5.1% 감소했다. 

국내판매는 총 14만3591대로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했다. 3개월 연속 판매 증가세다. 하지만 해외는 53만449대로 전년 동기 대비 7.6% 감소하며 11개월 연속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다. 업계에선 지난 8월까지 해외 판매가 두자릿수로 감소했지만 한자릿수로 줄어든 만큼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풀이했다.

현대차는 국내와 해외판매를 합해 총 37만6704대를 팔았다. 해외판매의 경우 30만6669대로 7.2% 줄었지만 국내 판매가 7만35대로 10.9% 증가했다.

기아차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2.0% 증가한 25만6019대를 팔았다. 같은 기간 국내 판매는 5만523대로 3.9% 늘었고 해외는 20만5496대로 1.6% 증가했다. 해외 판매의 경우 지난 9월 이후 석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쌍용차도 기대이상의 성적표를 거뒀다. 3분기 연속 감사의견 거절로 상폐 위기에 처했지만 수출이 회복되며 올해 처음으로 판매량이 1만1000대를 넘어섰다. 쌍용차의 11월 총 판매량은 1만1859대로 지난해 동월보다 10.3% 늘었다. 같은기간 내수(9270대) 판매와 해외(2589대) 판매는 각각 0.3%, 71% 늘었다.

한국지엠은 노조 리스크로 실적이 크게 감소했다. 잇따른 파업으로 생산량이 큰폭으로 줄어서다. 11월 판매량은 총 2만1384대로 지난해 동월 대비 45.6% 줄었다. 내수 시장에서는 6556대를 판매해 10.5% 줄었고 수출은 1만4828대로 53.7% 감소했다. 특히 이날(1일) 4개월여간의 협상 끝에 마련한 잠정협상안이 노조의 투표 결과 부결되면서 12월 반등도 힘들 것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르노삼성은 11월 한달 동안 총 8074대의 완성차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해 48.7%나 감소한 수치다. 내수 판매는 7207대로 10.8% 줄었으며 수출은 867대로 88.7% 급감했다.
 

지용준
지용준 jyjun@mt.co.kr  | twitter facebook

산업2팀 지용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