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서울·부산시장 경선룰 유지…당원·시민 절반, 여성 가점

경선에 '권리당원 50%, 일반국민 50%' 적용…일반 비중 안높여 '정치신인' 정의는 추가 조정할 듯…오는 10일 경선룰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제1차 서울 시장보궐선거기획단 회의 2020.11.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제1차 서울 시장보궐선거기획단 회의 2020.11.16/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4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경선룰과 관련해 기존 당헌당규를 준수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민주당 재보궐선거 기획단 운영분과·책임정치분과는 1일 연석회의를 갖고 경선룰 등을 중점 논의한 결과 경선 방식 및 감산·가산점과 관련해 기존 당헌당규를 그대로 유지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오랫동안 이어져 와 정통성이 있는 것이고, 반복적으로 선거를 치르며 신뢰성이 쌓인 것"이라며 "어떤 방식으로든 새롭게 손을 댈 경우 유불리한 사람이 생기면서 불필요한 소란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경선룰은 '권리당원 여론조사 50%, 권리당원이 아닌 유권자(일반국민) 여론조사 50%'를 유지하게 됐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힘이 재보선 예비경선과 본경선에 일반국민 비중을 각각 100%, 80% 반영하기로 하면서 민주당 역시 일반국민 비중을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으나, 기존 '50대 50' 규정을 유지하기로 한 것이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범죄 의혹으로 치러지는 보궐선거인 만큼 주목 받았던 여성 가산점 역시 유지될 전망이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전·현직 국회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또는 지역위원장인 여성 후보에 10%, 이외 여성 후보는 25%를 부여하도록 돼 있다. 중증장애인(10~25%)과 정치 신인(10~20%)에 대한 가산 적용도 이뤄질 전망이다.

다만 정치 신인의 정의를 더욱 엄격하게 조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보고 추후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통화에서 "조정된 정치 신인의 자격에 부합할 경우 잠정적으로 20%를 부여할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아울러 설 연휴 전후로 예상되는 경선 완료 시기에 대한 논의도 폭넓게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논의 사항은 오는 10일 재보궐선거 기획단 전체회의를 거친 뒤 최고위원회 의결을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예비후보자 등록 개시일은 오는 8일로, 재보궐선거는 Δ광역단체장 2곳(서울·부산) Δ기초단체장 2곳(울산 남구·경남 의령군) Δ광역의원 5곳(서울 강북·경기 구리·충북 보은·전남 고흥·경남 고성) Δ기초의원 6곳(서울 영등포구 바·울산 울주군 나·경기 파주시 가·충남 예산군 라·전북 김제시 나·전남 보성군 다)에서 치러진다.

민주당은 조만간 경선룰 등 주요사항을 확정해 중순께 공천심사위·공천재심위를 출범할 방침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23:59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23:59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23:59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23:59 01/18
  • 금 : 55.39하락 0.3123:59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