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 서울까지 무면허 운전한 13세…형사처벌은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지난달 말 미성년자가 대구에서 서울까지 무면허로 운전을 한 뒤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해당 미성년자를 주소지 관할 경찰서로 인계했다.

1일 서울 성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전 4시께 서울 성동구 한 거리에서 차량이 건물을 들이받고 멈춰서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건물 일부가 파손되는 등 물적 피해가 있었다.

이 사고 운전자는 13세 미성년자로 면허가 없는 상태로 대구에서부터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도로교통법 위반(무면허 운전) 혐의 등을 받는 A군 신병을 주소지 관할로 인계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이 미성년자는 촉법소년에 해당해 형사처벌을 피할 전망이다. 현행법상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은 형사처벌 대신 가정법원 등에서 보호처분만 받게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5.19상승 1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