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없었는데"… '아내의 맛' 홍현희♥제이쓴 건물주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건물주가 됐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건물주가 됐다. /사진=아내의 맛 방송캡처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건물주가 됐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서울에 건물을 사면서 건물주가 되는 모습이 공개됐다.

홍현희의 시부모가 출동해 건물주가 된 부부와 고사를 지내는 장면에서 제이쓴의 어머니는 고사용 음식을 줄줄이 꺼내고, 제이쓴의 아버지는 며느리를 들쳐업고 기뻐하는 모습이 보여졌다. 평소 홍현희의 무게를 버거워하던 시아버지였지만 이날만큼은 힘이 불끈 솟는 모습이었다.

고사를 지내면서 홍현희의 머리에 불이 붙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는데 시아버지는 "이거 웃을수도 없고"라며 난감해 했고 홍현희는 "좋은 징조다"라며 액땜으로 무마했다.

자신들의 건물이 글로벌한 카페로 번창하기를 바란다는 바램을 담아 홍현희는 각국의 돈을 꺼내들었으나 시아버지는 "우리 애들 잘 되게 해주시고 올해는 아기를 가지면 좋겠다"며 소망을 밝혀 식구들의 성화를 들었다. 제이쓴은 "결혼도 하지 않으려다 한 건데 그 이상은 간섭하지 마시라"고 했고 시어머니는 이들의 성공에 "가슴이 막"이라며 벅참 심경을 드러내는 훈훈한 모습이 보였으나 그 와중에 시아버지는 눈치없이 음식을 먹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진 장면에서 홍현희는 시아버지를 위해 농기구 백화점으로 향했고 일시불로 선물을 사드리는 모습을 보였다. 홍현희는 "내년까지 생신 선물 없다"며 너스레를 떨며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MC들은 모두 자수성가한 홍현희, 제이쓴 부부를 칭찬했고 제이쓴은 "건물주라고 하기에는 너무 작다"라고 손사레를 쳤으며 홍현희 역시 "저건 건물이 아니라 구옥이다. 여러분이 갖고 있는 집 중에 가장 쌀 것"이라며 '건물주'라는 호칭을 부담스러워했다. 그러며 "공동 명의다. 정확하게 5 대 5로 했다. 돈도 없이 결혼해서 '아내의 맛'을 통해 이렇게 성장해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들의 출연 영상을 지켜보던 제이쓴은 "정말 좋았다. 첫 집이라 안 먹어도 배부르더라. 결혼할 때 부모님 도움을 하나도 안 받았다. 자수성가 해서 산 거라 자부심을 느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