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부터 공인인증서 폐지… '금융인증서' 뭐가 다르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오는 10일부터 공인인증서가 사라지고 금융인증서가 도입된다. 각종 온라인 금융 서비스 등을 이용하는 소비자들에게 무수한 불편을 초래했던 공인인증서의 이별에 아쉬움도 잠시 기존 공인인증서 발급업체가 내놓은 금융인증서에 관심이 쏠린다.

2일 금융권에 따르면 공인인증기관과 공인인증서, 공인전자서명 제도 폐지를 핵심 내용으로 한 전자서명 전부개정법률안이 지난 5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오는 10일 공인인증서가 폐지된다.

개정 법률이 시행되면 민간 전자서명 업체들이 인증서 발급을 받을 수 있다. 민간 업체들간 경쟁이 발생하면서 이전보다 사용자 편의성이 강화된 인증 서비스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자서명 발급 기준도 완화돼 은행에 대면 방문하지 않아도 PC, 휴대전화를 이용한 비대면 발급이 가능하다. 생체정보, 간편 비밀번호 등으로 가입인증을 할 수도 있다.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대표 인증서는 금융결제원, 코스콤 등 기존 공인인증서 발급기관이 선보인 금융인증서다. 금융인증서비스는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차세대 인증 서비스로 기존 공인인증서의 불편함과 약점을 크게 개선했다.

공인인증서는 1년마다 갱신해야 했지만 새 금융인증서비스는 3년마다 갱신하면 되고 자동갱신도 가능하다. 금융결제원 클라우드에 저장되므로 USB나 컴퓨터에 따로 저장할 필요가 없다.

이밖에 특수문자 포함한 10자리 이상의 복잡한 비밀번호 대신에 6자리 간편비밀번호나 패턴, 지문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은 더 이상 인증시장에서 '공인'으로서의 독점적 지위는 누릴 수 없지만 1999년부터 20년 이상 안정적으로 공인인증서를 발급해온 노하우와 기술력을 앞세워 금융권 인증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우리은행을 시작으로 10일부터는 KB국민은행, 신한은행, 하나은행, NH농협은행 등 대부분의 은행에서 금융인증서를 발급하기로 했다.

코스콤 역시 증권거래용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새로운 인증서비스를 곧 선보일 예정이다. 코스콤은 지난해부터 안랩과 손을 잡고 통합인증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코스콤 관계자는 "기존 공인인증서의 불편함을 개선하고 앱을 통해서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을 내부적으로 논의중이다"라며 "시대의 변화에 맞춰 기술적으로 인증 편의성을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 사용하는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없는 것은 아니다. 공인인증서라는 이름 대신 '공동인증서'로 이름이 바뀔 뿐 기존 사용자는 예전처럼 이를 통해 인증할 수 있다. 또한 유효기간이 완료 후에도 신규 발급받아 사용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인증서를 USB에 담아 사용하는 등 기존의 방식을 선호하는 사용자층도 있기 때문에 기존 공인인증서 서비스도 유지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