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 압박' … "사퇴 아닌 구속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일 서울행정법원이 직무배제 효력 중단 결정을 내리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에 나섰다. /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1일 서울행정법원이 직무배제 효력 중단 결정을 내리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 요구에 나섰다. /사진=장동규 기자
서울행정법원이 지난 1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배제 효력 중단 결정을 내리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은 사퇴가 아니라 구속감"이라며 압박에 나섰다.

하 의원은 "법원은 결정문을 통해 이번 추 장관의 행태가 얼마나 위법하고 부당한 것인지 준엄하게 성토하고 있다"며 추 장관의 직무배제 결정이 무리했음을 지적했다.

이어 "총장 직무집행정지가 법무부 장관 자신의 재량이라는 추 장관에 대해 '재량권의 일탈·남용은 사법심사의 대상이 된다'고 엄중 경고했다"며 "추 장관의 조치가 위법·부당하여 직권남용으로 사법처리가 필요함을 분명히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도 추 장관 사퇴와 관련해 입을 열었다.

김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 장관은 사퇴하고 문 대통령은 사과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추 장관의 사퇴를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과 집권 여당의 불공정하고 오만한 태도의 변화를 기대하는 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하면 기다리는 것은 파국을 부르는 국민의 저항뿐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직무정지로 대한민국을 그야말로 일대 혼란으로 내몬 추 장관은 본인도 주체할 수 없는 광기에 대한 책임을 지고 당장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윤석열을 해임시키기 위해 함정을 팠다가 그 함정에 추 장관이 빠져버린 '자승자박'"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전 검찰이 반대하는 법무부 감찰위원회가 부당하다고 결정한 온 국민이 반대하는 '윤석열 징계위원회'를 열 작정이냐"며 "민심의 수레바퀴를 멈추려다가 거기에 깔려 죽는 사마귀는 되지 마라"고 조언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1일 윤 총장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검사 징계위원회를 연기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일로 예정된 징계위원회를 연기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법무부의 연기 결정에 따라 징계위원회는 오는 4일 열린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