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금 1000만원이면 돼?"… 배다해 스토커 검찰송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씨를 집요하게 괴롭힌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씨를 집요하게 괴롭힌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사진=배다해 인스타그램

가수 겸 뮤지컬배우 배다해씨를 집요하게 괴롭힌 20대 남성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모욕 및 협박, 명예훼손 등 혐의로 구속된 A씨(28)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최근 2년 동안 24개 아이디(ID)를 이용해 인터넷 포털사이트 등에 배씨를 향한 악성 댓글 수백 개를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배 씨가 출연한 공연 대기실까지 쫓아가 신체적 접촉을 시도하는 등 스토킹한 혐의도 받는다.

장기간 이어진 괴롭힘을 참다못한 배씨 측은 최근 악플러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내고 수사를 의뢰했다.

배 씨는 지난달 SNS에 고소 사실을 밝히며 "내가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 하는 생각에 절망한 적도 많았다"며 "다시는 나처럼 스토킹으로 고통받는 사람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사 결과 A씨는 처음 댓글을 단 4년 전에는 배 씨에게 응원의 댓글을 남겼지만, 이후로는 모욕과 협박이 담긴 댓글을 게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경찰 조사를 받으면서도 배 씨에게 '어차피 벌금형으로 끝날 것', '합의금으로 천만 원 주면 되겠느냐'며 조롱 섞인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경찰에서 "이런 행동이 범죄가 되는지 몰랐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사회성이 좀 떨어지는 은둔형 외톨이 기질이 있는 것 같다"며 "피해자는 어디가서 말도 못하고 괴로웠을텐데 A씨에게서는 반성의 기미를 찾아볼 수 없었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23:59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23:59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23:59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23:59 02/24
  • 금 : 63.54상승 2.2623:59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