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년 만의 우승' 리버풀 헨더슨, BBC 올해의 스포츠인 후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리버풀 주장 조던 헨더슨(가운데)이 지난 2019년 6월1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꺾은 뒤 열린 우승 세리머니에서 트로피를 든 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 주장 조던 헨더슨(가운데)이 지난 2019년 6월1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린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 토트넘 홋스퍼를 꺾은 뒤 열린 우승 세리머니에서 트로피를 든 채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리버풀의 '캡틴' 조던 헨더슨이 영국 공영매체 'BBC'가 선정하는 올해의 스포츠인 후보에 올랐다.

BBC는 1일(현지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리버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이끈 주장 조던 헨더슨이 'BBC 2020 올해의 스포츠인'에 노미네이트됐다"고 전했다.

헨더슨은 리버풀의 중흥기를 상징하는 선수 중 한 명이다. 지난 2011년 선덜랜드에서 이적한 이래 줄곧 리버풀과 함께 한 헨더슨은 통산 375경기에 출전해 29골 50도움을 올렸다.

헨더슨은 팀의 전설적인 선수 스티븐 제라드로부터 주장 완정을 건네받은 뒤 특유의 리더십으로 팀을 묶었다.

그는 지난 2018-2019시즌 리버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에 공헌한 데 이어 지난 시즌에는 프리미어리그 정상에 오르는 데도 일조했다. 리버풀의 프리미어리그 우승은 역대 최초이며 1부리그로 범위를 넓혀도 지난 1989-1990시즌 이후 30년 만이다.

영국 매체 'BBC'는 1일(현지시간) 리버풀의 주장 조던 헨더슨이 BBC 2020 올해의 스포츠인 최종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고 밝혔다.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영국 매체 'BBC'는 1일(현지시간) 리버풀의 주장 조던 헨더슨이 BBC 2020 올해의 스포츠인 최종 후보에 노미네이트됐다고 밝혔다. /사진=BBC 보도화면 캡처
BBC는 헨더슨에 대해 "리버풀이 1990년 이후 최초로 리그 우승을 거머쥐도록 팀을 이끌었다. 올해는 축구기자들이 선정한 올해의 선수에도 이름을 올렸다"고 노미네이트 이유를 설명했다.

BBC 2020 올해의 스포츠인에는 헨더슨 외에도 타이슨 퓨리(복싱), 로니 오 설리반(당구), 홀리 도일(경마), 스튜어트 브로드(크리켓), 루이스 해밀턴(포뮬러1 레이싱) 등 총 6명이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