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타임스 "BTS 입영연기는 아미들의 승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병역법 개정안이 지난 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스타들이 입대를 만 30세까지 늦출 수 있게 됐다. 사진은 인기그룹 BTS의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병역법 개정안이 지난 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스타들이 입대를 만 30세까지 늦출 수 있게 됐다. 사진은 인기그룹 BTS의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병역법 개정안이 지난 1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서 방탄소년단(BTS) 등 한류스타들이 입대를 만 30세까지 늦출 수 있게 됐다. 이와 관련해 뉴욕타임스(NYT)는 이른바 'BTS법' 통과는 "아미(BTS 팬클럽)들의 승리"라고 평가했다.
 
NYT는 1일 군 복무를 만 30세까지 미룰 수 있는 BTS법이 한국에서 통과되자 아미들이 열광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번 국회에서 통과된 병역법 개정안은 대중문화예술 분야 우수자로 국가 위상과 품격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인정받는 사람이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추천을 받을 경우 만 30세까지 군 징집·소집을 미룰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핵심 골자다.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BTS 멤버들은 2018년 당시 한류와 우리말 확산의 공로를 인정받아 화관문화훈장을 받은 적이 있는 만큼 입영 연기 대상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NYT는 "이번 BTS법 통과는 케이팝 남성 아이돌들의 팬들이 오랫동안 기다려온 승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번 개정안 통과는 곧 군대를 가야 했던 BTS 진(본명 김석진·27세)에게는 더할나위 없는 선물과 같다"고 덧붙였다.

현행법상 만 28세 미만까지만 군 복무 연기가 가능하다.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았다면 진은 다음해 입대를 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

진은 그동안 여러 공식석상에서 "대한민국의 청년으로서 병역은 당연한 문제다. 나라의 부름이 있으면 언제든 응하겠다. 멤버들과도 자주 얘기한다. 병역에는 모두 응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