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으로 버티는 기업·자영업자… 3분기 산업대출 37조원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지역의 한 상가가 임대를 알리는 문구를 내걸었다/사진=머니S
서울 지역의 한 상가가 임대를 알리는 문구를 내걸었다/사진=머니S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자영업자와 기업이 빌린 3분기 산업대출이 37조원 증가했다. 2분기 역대 최대로 치솟았던 대출금 증가세는 둔화됐으나 여전히 빚으로 버티는 기업이 많은 상황이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대출금'에 따르면 올해 3분기말 비법인기업 대출잔액은 387조9000억원으로 올해 들어 37조9000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폭(15조2000억원)에 비해 두 배 이상 커진 규모다.

비법인기업은 법인기업이 아닌 단체로 개인사업자, 협회, 사단, 비영리단체 등을 포함하며 비법인기업 대출 대부분은 개인사업자 대출로 파악됐다.

비법인기업 대출은 올해 1분기 7조6000억원, 2분기 21조2000억원, 3분기 9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인 2분기 대출규모가 급증하는 모습을 보였다.

비법인기업은 코로나19 충격에 운전자금 위주로 대출 증가폭이 늘었다는게 한은의 설명이다. 3분기 들어서는 서비스업 중심으로 산업대출 증가폭이 축소되면서 비법인기업 대출도 줄었다.

법인기업의 대출잔액은 3분기말 643조3000억원으로 올해 들어 62조4000억원 늘었다. 법인기업의 경우 정책자금 지원이 집중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16조7000억원)에 비해 대출액이 3.7배 늘었다.

3분기말 예금은행과 비은행을 모두 합한 예금취급기관의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1366조원으로 석 달 전에 비해 37조8000억원 증가했다. 코로나19로 대출 수요가 폭증했던 전분기(69조1000억원)에 비해서는 증가폭이 크게 줄었다.

업종별로보면 서비스업과 제조업 대출이 각각 28조9000억원, 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47조2000억원, 17조2000억원) 대비 모두 감소했다. 서비스업의 경우 2분기 대출액이 크게 늘어난 기저효과와 더불어 매출 실적이 개선된 영향을 받았다.

송재창 금융통계팀장은 "올해 상반기 중 코로나19에 따른 대출금 증가가 누적되면서 3분기 전산업 대출의 전년동기대비 증가율이 15.4%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며 "매년 3분기 기준 전년동기대비 대출 증가율도 역대 최고를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