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바니 인종차별 논란은 교육의 부재 탓… 사전교육 활성화돼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는 최근 SNS를 통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내놔 논란을 빚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는 최근 SNS를 통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내놔 논란을 빚었다.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의 인종차별 발언 논란과 관련해 해외에서 영입된 선수들에 대한 지침 공지가 활성화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과거 잉글랜드 대표팀에서 뛰었던 줄리언 레스콧은 지난 1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과의 인터뷰에서 "지금이야말로 (외국인 선수들에게) 인종차별과 관련한 (잉글랜드 내) 지침을 교육시킬 기회다"고 주장했다.

카바니는 지난달 29일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0라운드 경기에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출전, 2골 1도움을 올리며 맨유의 3-2 역전승을 이끌었다.

문제는 그 다음이었다. 경기가 끝난 뒤 카바니의 SNS에는 축하와 격려의 메시지가 쏟아졌다. 카바니는 이 중 한 팬이 올린 게시글에 "고마워 흑인(네그리토, Negrito)"이라는 문구를 덧붙여 자신의 SNS에 역으로 게재했다. '네그리토'라는 단어는 일부 문화권에서 흑인을 비하하는 뜻으로 사용된다. 

과거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뛰었던 줄리언 레스콧은 카바니의 사례가 교육의 부재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로이터
과거 잉글랜드 대표팀에서도 뛰었던 줄리언 레스콧은 카바니의 사례가 교육의 부재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사진=로이터
레스콧은 이에 대해 "다른 나라나 문화권에서는 이 단어가 용인될 수 있을 것"이라며 잉글랜드와 해외에서의 차이가 이같은 논란을 불러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두가 인종차별적 관련 발언이 나오면 규정이나 지침의 교육을 이야기하곤 한다"며 "카바니를 옹호하는 게 아니다. 다만 이번이 잉글랜드축구협회(FA)와 프리미어리그에게 있어서는 해외에서 온 선수들에게 무엇이 쓸 수 있고 쓸 수 없는 말인지 가르칠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교육이 꼭 검토돼야 하는 이유는 외국인 선수들이 (인종차별적 발언을 한 뒤) '우리는 다른 문화권에서 자랐다'는 핑계 뒤에 숨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며 "그들은 우리 법 안에 융화돼야 한다. 개개인보다는 당국이 나서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밝혔다.

FA는 현재 카바니의 발언과 관련해 인종차별적 의미가 내포됐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현지에서는 과거 일어난 비슷한 사례 등을 들며 카바니에게 최대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가 내려질 것으로 점치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