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카페·음식점 인근 도로 불법주정차 단속 완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고양시청 전경.
/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으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돕고자 카페·음식점 인근 도로의 주정차 단속을 내년 2월까지 3개월간 완화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매장 앞 도로의 주정차 단속시간을 기존 10분에서 20분으로 완화해 불법주정차 단속을 유예함으로써 카페·음식점을 운영하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카페 1916개소와 음식점 1만2482개소 인근 도로가 주요 대상이지만, 사실상 고양시 관내 도로 전 구간이 해당되며, 기간은 2020년 12월 2일 0시부터 2021년 2월 28일 24시까지 3개월 동안이다. 

다만, 행정안전부의 고질적 안전무시관행 근절을 위한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대상인 소화전 주변, 교차로 모퉁이, 버스정류소, 횡단보도, 어린이 보호구역 등은 이번 단속완화 대상에서 제외된다. 시민 안전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이들 제외 구역에서는 담당 공무원의 단속, 시민들의 ‘안전신문고 스마트폰 앱’ 신고 등이 있을 수 있으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양시 관계자는 “이번 주정차 금지 완화는 코로나19 방역방침으로 영업이 힘든 관내 커피, 음식점 매장의 영업 손실을 최소화하고자 행정적 지원을 하는 것이다. 지금처럼 격상된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지속될 경우에는 기간 연장 등 추가적인 검토를 할 계획이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108만 고양시민 긴급멈춤' 방역방침을 준수하면서도 경제 활성화와 시민 편의를 도울 수 있는 방안을 시행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