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고양동 주민자치회, '레미콘공장 설치 불허' 승고 관련 공무원에 감사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고양시청 전경.
/ 고양시청 전경.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동장 이동희) 주민자치회(회장 지용원)는 지난 1일 고양시청 김판구 기업지원과장, 김창현 공장등록팀장, 김기태 도시개발팀장, 차호원 주무관에게 고양동 레미콘공장 설치 불허 고양시 승소 관련 감사장을 수여했다. 

고양동은 이미 벽제승화원, 유진레미콘 등 각종 기피시설이 밀집된 데다 레미콘공장·동물건조장·동물화장장 등 끊임없이 새로운 기피시설 설치 허가 신청이 들어와 지역 주민들의 우려의 목소리가 제기돼 온 곳이다. 

특히 2017년 레미콘공장 신규 설립 허가 신청에 대해 고양시가 불허 처리를 하면서, 이후 레미콘업체의 소송이 이어져왔다. 

이에 고양동은 범대책위원회를 소집하고 고양시청 공장등록팀과 TF팀을 구성해, 환경검증용역을 실시해왔다. 또한 긴 소송 과정에서 시에서 나서 교통, 수질, 소음진동 피해의 구체성을 밝히며 이번 승소 판결을 이끌었다.

3년간 진행된 소송에서 교통, 수질, 소음 등 환경검증용역을 실시하고, 업체의 부당성을 밝히는데 노력한 고양시청 공장등록팀의 노고에 대해, 고양동 주민들은 “민‧관이 하나돼 만든 결과”라고 자축했다. 

지용원 주민자치회장은 “외부인들에게는 기피시설 설치의 반대가 ‘님비(NIMBY) 현상’처럼 보일 수도 있으나, 고양동의 균형발전이라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법원의 판단이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고양=김동우
고양=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1.40상승 60.7713:01 01/25
  • 코스닥 : 993.91상승 13.9313:01 01/25
  • 원달러 : 1102.40하락 0.813:01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3:01 01/25
  • 금 : 55.20하락 0.2913:01 01/25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박범계 후보자
  • [머니S포토] '김종철 성추행' 관련 정의당 긴급 기자회견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자리에 착석하는 김종인 비대위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박범계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