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봉덕사 신중도·아미타불회도, 경기도 문화재 지정 예비심의 통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봉덕사 신중도 전면 모습. / 사진제공=안성시
봉덕사 신중도 전면 모습. / 사진제공=안성시
안성시는 월덕천길 44-19에 위치한 봉덕사(주지 안병경) 소장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가 경기도문화재 지정 예비심의를 통과했다고 2일 밝혔다.

안성 봉덕사는 1922년 서운산 청룡사 주지 이응섭(李應涉)이 안성 시내 인근 신도의 편의와 포교를 위해 설립한 사찰이다.

봉덕사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는 1917년 청룡사에 봉안하기 위해 조성한 것으로 1922년 봉덕사를 창건하면서 이운해와 현재는 봉덕사 극락전에 봉안되어 있다. 

화기(畵記)에 의하면 봉덕사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는 19세기 말에서 20세기 초 서울ㆍ경기지역에서 활동하던 대표적인 화승 고산축연(古山竺衍)이 초암세복(艸菴世復), 금명운제(錦溟運齊)와 함께 제작한 불화이다.

고산축연과 초암세복은 당대 최고의 불화승으로 평가받는 인물이며, 봉덕사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 외에도 많은 불화를 남겼다.

봉덕사 아미타불회도 전면 모습. / 사진제공=안성시
봉덕사 아미타불회도 전면 모습. / 사진제공=안성시
봉덕사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는 전통화법의 기반 위에 음영과 원근법 등 서양화법을 적용하여 20세기 초 서울ㆍ경기지역 불화의 양식을 잘 보여줄 뿐만 아니라 근대 안성지역 불화의 특징을 알 수 있는 작품이다.

이에 봉덕사의 문화재 지정 신청에 따라 안성시는 관내 문화재 보존에 만전을 기하고자 경기도 문화재 지정을 추진했다.

30일간의 예고 기간을 거쳐 경기도 문화재위원회의 확정 심의 이후 ‘봉덕사 신중도’는 경기도 문화재자료로, ‘봉덕사 아미타불회도’는 경기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될 예정이다. 

현재 안성시에는 2019년 지정된 안성 영평사 독성도 및 초본을 비롯하여 경기도 문화재자료 15건, 경기도 유형문화재 27건 등이 있다.

봉덕사 신중도와 아미타불회도가 지정 확정되면 안성시는 경기도 지정 문화재가 58건으로 늘어나서 국가지정문화재 20건, 도지정 문화재 58건, 향토유적 43건으로 총 121건의 문화재를 보유하게 된다.  
 

안성=김동우
안성=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