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확진 수험생 14명·자가격리 148명… "수능 응시 문제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마련된 수능관리 총본부 및 종합상황실을 찾아 서울시에서 파견나온 직원 등을 격려하고 상황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하루 앞둔 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 마련된 수능관리 총본부 및 종합상황실을 찾아 서울시에서 파견나온 직원 등을 격려하고 상황실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하루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하루 사이에 서울 수험생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추가로 확진됐다.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수험생은 24명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이날 오후 서울시교육청 9층에 설치된 '2021 수능 시험관리 총본부 및 종합상황실'에서 현재 서울에 거주하는 수험생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14명, 자가격리자는 148명이라고 말했다.

전날 대비 확진 수험생은 2명, 자가격리 수험생은 23명이 늘었다.

조 교육감은 "현재 자가격리자는 840명까지 (수능 시험 응시가) 가능하고 확진 수험생은 병원 12명, 생활 치료센터 32명까지 (병실을) 확보해 (수능 응시에) 어려움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의 확산 속도가 너무 빨라 수능까지 남은 시간 동안 잘 관리해야 수능을 무사히 치를 수 있다"면서 "확진 학생이 발생하면 긴급하게 대처를 해줘야 하기 때문에 수험생이 시험을 잘 치를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서울에 위치한 일부 보건소의 경우 밤 10시 이후에도 수험생이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게 조치했다"며 "한 해 교육 농사의 마지막인 수능이 무사히 치러질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조 교육감이 종합상황실에 방문한 이유는 수능 관련 지원 업무를 하고자 서울시에서 파견 나온 협력관 2명을 격려하기 위해서다. 서울시 직원 2명은 이날 오후부터 3일 오전 9시까지 서울시교육청에 상주하며 보건소 등과 협력해 확진·자가격리 수험생의 시험 응시를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나연
이나연 lny6401@mt.co.kr  | twitter facebook

온라인뉴스팀 이나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