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무릎 계속 꿇어야 해?… 케인 대답은 "YES!"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해리 케인(왼쪽)이 프리미어리그 내에서 이른바 '블랙 라이브스 매터' 운동이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해리 케인(왼쪽)이 프리미어리그 내에서 이른바 '블랙 라이브스 매터' 운동이 이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로이터
토트넘 홋스퍼의 주축 공격수 해리 케인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시행 중인 이른바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 BLM) 운동이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케인은 2일(한국시간) 영국 'BBC'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BLM 운동은) 우리가 할 수 있는 것 중 가장 교육적인 일이다"며 이 운동이 계속 이어져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은 지난 6월 리그가 재개된 이후 줄곧 BLM 운동을 이어오고 있다. 선수들은 전반전 킥오프 휘슬이 울리기 전 인종차별 반대의 의미로 한 쪽 무릎을 경기장에 꿇고 앉는다.

다만 사회적으로 일부 BLM 운동이 폭력사태로 변질되자 이에 대한 회의적인 반응이 나오기도 했다. 잉글랜드 챔피언십(2부리그) 구단인 퀸즈 파크 레인저스는 지난 9월 새 시즌이 시작될 당시 자신들은 무릎을 더이상 꿇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당시 레스 퍼디난드 단장은 "(BLM 운동의) 의미가 희미해졌다"고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케인은 "사람들이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 우리를 전세계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보고 있다는 것이다"며 "어린이들이 우리가 무릎을 꿇는 걸 보면 함께 경기를 보는 부모에게 '왜 선수들이 무릎을 꿇냐'고 물어볼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BLM 제스처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어느 부분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지 설명할 수 있는 중요한 기회다"며 "어른들은 이 기회를 통해 이 제스처가 어떤 의미를 지녔고 인종에 관계없이 서로 돕는다는 게 어떤 의미인지 가르칠 수 있다"고 말했다.

케인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다수의 백인 선수들은 인종차별을 겪지는 않았지만 (유색인종) 동료들이 이를 당하는 걸 지근거리에서 봤다"며 "우리는 변화를 만드는 걸 돕고 싶다"고 덧붙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