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구 내정에 국민의힘 "문 대통령, 기어이 '내 편' 꽂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용구 법무부 차관 내정자가 법무실장 시절이던 지난 3월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법조계 전관특혜 근절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용구 법무부 차관 내정자가 법무실장 시절이던 지난 3월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 의정관에서 법조계 전관특혜 근절방안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차기 법무부 차관에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이 공격적인 반응을 내놨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구두논평을 통해 "문재인 정권이 기어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낼 모양이다"며 "책임을 지겠다고 사퇴한 법무부 차관의 빈자리에 대통령은 더 든든한 '내 편'을 꽂으며 마지막 기대까지 산산히 부서뜨렸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용구 내정자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지난 2017년 법무부 법무실장을 지낸 사실을 지적하고 나섰다.

그는 "조국,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검찰개혁의 합을 맞춰온 사람이자 여당의 초대 공수처장 후배로까지 거론된 명실상부한 정권의 사람"이라고 이 내정자를 묘사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궤변을 덧붙이니 그 인식이 국민정서와 동떨어졌음을 다시금 확인한다"며 "대통령마저 정의와 상식의 길을 거스르려고 한다면 더 큰 민심의 쓰나미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고기영 전 법무부 차관의 후임으로 이용구 변호사를 내정했다. 임기는 오는 3일 시작된다.

고 전 차관은 앞서 법원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 정지 명령의 효력을 중단하라고 결정하자 "책임을 통감한다"며 지난달 30일 추 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18:01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18:01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18:01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18:01 01/20
  • 금 : 55.19상승 118:01 01/20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 이태원 방문 이유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