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섹시해"… 지주연♥현우, 19금 밀착 스킨십 이정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지주연, 현우 커플이 아찔한 스킨십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MBN 방송캡처
배우 지주연, 현우 커플이 아찔한 스킨십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사진=MBN 방송캡처

배우 지주연, 현우 커플이 아찔한 스킨십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2일 밤 11시에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3 - 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에서는 100일을 기념해 경주로 '주주투어'를 떠난 현우, 지주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늦은 밤 경주에 도착한 이들은 야경을 즐기며 벤치에 앉았고, 지주연은 현우의 무릎에 누워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현우는 추운 날씨에 지주연을 코트로 감싸며 여행의 첫 목적지, 첨성대로 향했다. 지주연은 첨성대를 첫 목적지로 정한 이유에 대해 "우리는 우주커플이니까 별을 관측하는 곳이 의미가 있는 것 같았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다시 첨성대를 방문할 것을 약속하며 둘만의 추억 만들기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스파 공간이 있는 한옥 풍의 숙소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복분자주를 함께 마셨고, 현우는 "복분자 좋은 거 다 알잖아. 여행 와서 이런 거 먹이면 뭐 있지? 날 위한 선물인가, 너를 위한 선물인가! 내가 다 깨겠다"고 너스레를 떨며 유쾌한 분위기를 이끌었다.

이어 두 사람은 막대과자 게임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알아보기로 했다. 막대과자를 물고 있는 사람에게 가까워졌다고 생각하는 마음만큼 다가가기로 한 것. 지주연이 다가가는 차례에서 막대과자가 부러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현우가 자신의 차례에서 지주연에게 과감하게 다가갔다. 그러나 다시 과자가 부러졌고, 현우는 "좀 더 물어줘. 표현하고 싶다"라고 적극적으로 다가가 웃음을 자아냈다.

현우는 지주연에게 "난 도대체 너에게 어디까지 왔을까?"라고 진심을 물었다. 이에 지주연은 "솔직히 생각이 너무 많다. 이성에 대해 이렇게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된 게 오랜만인 것 같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현우는 "우리 정도 매칭은 굿이야. 인공지능이 뽑은 거야"라고 능청스럽게 말했다.

이후 스파 안에 들어간 사람은 "어떤 이성에 대해 이렇게 계속 다양한 생각을 하게 된 게 오랜만인 것 같기는 하다"는 등의 취중진담을 하더니 어느새 물놀이를 시작했다. 현우는 지주연을 공주님 안기로 들어 "좋아합니다를 복창하라", "선생님이 너무 섹시해서 해봤다"며 장난을 걸었다. 지주연은 이런 현우의 장난을 "복분자 먹어서 그러냐"며 받아쳤다. 100일을 맞은 두 사람은 술기운을 빌려 더욱 진한 스킨십을 나눴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8:03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8:03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8:03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8:03 04/23
  • 금 : 62.25하락 1.4618:03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