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찰개혁 접을 수 없어… 인권 수호 검찰로 돌려놓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백척간두에서 살 떨리는 무서움과 공포를 느끼지만 이를 혁파하지 못하면 검찰개혁은 공염불이 되고 말 것이다. 그렇기에 저의 소임을 접을 수가 없다"며 검찰개혁을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추미애 사퇴설'이 불거진 데 대한 일축성 발언으로 풀이된다. 

추 장관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당이라 불릴 만큼 이미 정치 세력화된 검찰이 민주적 통제 제도마저 무력화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장관은 검찰이 '독립 수호'라는 명분하에 검찰권을 남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 독립성의 핵심은 힘 있는 자가 힘을 부당하게 이용하고도 돈과 조직 또는 정치 보호막 뒤에 숨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검찰은 검찰권 독립과 남용을 구분하지 못하고 독립 수호를 외치며 검찰권을 남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짜맞추기 수사로 스토리가 진실인양 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가혹한 수사를 하고 수사과정을 언론에 흘려 수사 분위기를 유리하게 조성한다"면서 "특혜를 누리며 막대한 부를 축적하는 등 전관과 현직이 서로 봐주는 특수한 카르텔을 형성해 스스로 거대한 산성을 구축해 왔다"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이제 대한민국 검찰을 인권을 수호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식구나 감싸고 이익을 함께하는 제 편에게는 유리하게 편하적으로 자행해 온 검찰권 행사를 차별없이 공정한 법치로 행하는 검찰로 돌려 놓을 것"이라며 "흔들림 없이 전진할 것이고 두려움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 장관은 또 고 노무현 대통령을 언급하며 "(검찰 개혁은) 동해 낙산사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님 영전에 올린 저의 간절한 기도이고 마음이다"라며 검찰 개혁은 거스릴 수 없는 시대적 소명임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