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강기 사용 금지' 입주민 갑질, 알고보니 택배기사의 거짓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전남 영광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단체로 택배기사에게 ‘승강기 사용을 금지 했다’고 제기됐던 갑질 논란이 사실은 택배기사의 거짓말로 3일 밝혀졌다. /사진=뉴스1
최근 전남 영광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단체로 택배기사에게 ‘승강기 사용을 금지 했다’고 제기됐던 갑질 논란이 사실은 택배기사의 거짓말로 3일 밝혀졌다. /사진=뉴스1
최근 전남 영광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단체로 택배기사에게 ‘승강기 사용을 금지했다’고 제기됐던 갑질 논란이 사실은 택배기사의 거짓말로 밝혀졌다.

전남 영광의 아파트에서 택배기사 부부가 최근 입주민들의 갑질에 대해 폭로한 부분을 허위 사실이라고 인정하고 입주민들에게 용서를 구하는 사과문을 3일 지역신문 3개사에 게재했다. 부부는 사과문을 통해 "허위사실을 아파트 내부에 게시하고 거짓 제보로 입주민들의 마음에 깊은 상처를 안겨 드린 데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부부가 허위 주장을 한 해당 아파트는 17층 복도식으로 한 동의 길이만 100m가 조금 넘는다. 전체 3대의 승강기 중 1문쪽 승강기 2대는 홀·짝수층만 운행하고 2문쪽 승강기 1대는 전층을 운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택배기사 부부는 그동안 물건을 배송할 때 1문쪽 승강기 2대를 동시에 사용하면서 입주민들이 승강기를 이용하는데 많은 불편을 준 것으로 보인다. 관리사무소에서도 수차례 1대씩만 사용할 것을 요청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

택배기사 부부가 처음 허위 주장했듯이 '해당 층별 승강기 앞에 물건을 내려놓고 최상층부터 계단으로 내려오면서 물건을 배송'한 경우는 극히 드물고 아파트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매번 승강기를 한 명이 잡고 있으면 다른 한 명은 배달하는 식으로 일을 진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때문에 입주민들은 많은 불편을 겪었음에도 주문한 물건을 받는 입장에서 불편을 참아왔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택배부부는 최근 승강기 사용 문제로 한 노인부부와 말다툼을 벌이고 이를 빌미로 마치 전체 입주민들이 승강기 사용을 못하게 했다는 식으로 허위사실을 아파트 내부에 게시하고 언론에도 거짓으로 제보했다.

택배부부는 이후 허위 주장을 근거로 각 가구별 방문 배송을 일방적으로 거부한 채 모든 물건을 1층 경비실 창고에 쌓아놓고 가버리기를 반복해 입주민들의 공분을 사기도 했다.

아파트 입주자 등은 "택배 배송시 자신의 편리함만을 위해 거짓 주장에 근거한 '입주민 갑질 논란'을 만들어 전체 주민들의 명예를 크게 훼손한 점에 대해선 다들 분노했다"며 "하지만 입주민들은 택배 일에 온 가족의 생계가 달린 부부의 현실을 감안해 큰 틀에서 잘못을 용서했다"고 말했다.
 

서지민
서지민 jerry020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서지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