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클레르 지니어스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 출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양한 아티스트들과 각기 다른 해석 방식으로 매 번 새로운 컬렉션을 전개하는 창조적인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는 몽클레르 지니어스(MONCLER GENIUS) 2020 컬렉션의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6 MONCLER 1017 ALYX 9SM)'가 새롭게 선보인다.

image
사진제공.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의 창립자이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매튜 윌리엄스(Matthew Williams)는 도시적 미학을 강렬하게 전달하는 디자이너로 날렵한 디자인과 더불어 기능성까지 겸비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또한 혁신적인 소재들을 그만의 재치있는 방식으로 재해석했으며 언제나 새로운 형태를 추구, 계속해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특히 그는 기술력과 장인 정신을 결합해 기계가 만든 것과 사람이 만든 것을 합쳐내는 것에 중점을 두었다.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은 1017 알릭스 9SM의 정체성과 몽클레르의 정체성을 한 데 융합시키는 의지로 시작되어, 두 브랜드 모두에게 충실한 방식으로 전진해 나가는 제 3의 독립적인 컬렉션이라고 할 수 있다. 1017 알릭스 9SM 특유의 각 잡힌 재단, 테이핑 테일러링, 레이저 컷 디테일, 이음새 없는 마감과 간결한 컬러 팔레트가 몽클레르의 아웃도어 정신과 만났다.


이번 시즌 윌리엄스는 다운재킷에 가먼트 다이를 적용시키는 방식에 대한 연구를 더욱 발전시켜 나갔으며, 뉴트럴 톤과 블랙 컬러를 바탕으로 한 오가닉 원단들을 기술적으로 사용한 파카, 크롭 블루종, 집업 트렌치코트 등 무광과 유광 소재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아우터 웨어를 선보인다. 특히 재활용된 나일론 라케 원단과 이를 처리하는 기술을 도입했으며, 다운재킷에 스와로브스키(Swarovski)가 장식된 더스트 코팅을 사용하기도 했다. 레이어링을 기반으로 하는 룩들이 특징적이며 타이즈와 상의는 바다와 육지의 폐기물에서 얻은 재생 나일론인 에코닐(Econyl ) 소재로 제작되었으며, 컬렉션 전반에 걸쳐 등장하는 그의 시그니처 하드웨어와 러버 부츠 같은 액세서리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재생 소재의 원단과 감각적인 디자인이 돋보이는 '6 몽클레르 1017 알릭스 9SM' 컬렉션은 서울 플래그십 스토어를 포함한 일부 백화점 부티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8:03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8:03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8:03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8
  • 금 : 66.37상승 3.2618:03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