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PT 라벨지 뚜껑으로 간다… 플라스틱 연 2400만톤 절약 기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앞으로 생수 페트병 몸통 부위에 부착되던 제품 정보 라벨지가 마개 혹은 포장비닐 겉표지로 옮겨간다. 사진은 지난 7월29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가 인천지역 수돗물 유충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제공할 생수 묶음을 옮기는 모습. /사진=뉴스1
앞으로 생수 페트병 몸통 부위에 부착되던 제품 정보 라벨지가 마개 혹은 포장비닐 겉표지로 옮겨간다. 사진은 지난 7월29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가 인천지역 수돗물 유충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제공할 생수 묶음을 옮기는 모습. /사진=뉴스1
앞으로 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판매되는 생수 페트병에는 새로운 디자인의 라벨지가 나온다.

3일 환경부에 따르면 생수 페트병의 제품 정보를 담은 라벨지 위치를 조정하는 내용의 '먹는 샘물 기준과 규격 및 표시기준 고시' 개정안을 다음날부터 시행한다.

이번 개정안은 그동안 페트병의 몸통에 부착되던 라벨지를 낱개 생수 제품은 마개, 묶음 상품은 겉포장 비닐에 붙이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현재 500mℓ, 1ℓ, 2ℓ짜리 생수 페트병 제품과 정수기용 대용량 PC(말통) 제품은 용기 표면에 붙은 라벨에 제품명, 제조일자, 연락처, 수원지 등 주요 정보를 표시하고 있다.

환경부는 이같은 라벨지가 용기에 딱 달라붙어 있어 따로 배출하기 어렵다는 점과 관련해 페트병 재활용을 용이하게 하고 비닐 폐기물 발생을 줄이기 위해 병마개 라벨 부착과 무라벨 제품을 허용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낱개 제품은 용기 대신 병마개에 라벨을 부착할 수 있다. 2ℓ짜리 6명, 500mℓ짜리 20병 등 묶음 상품 내 생수 페트병은 아예 라벨이 붙지 않은 제품을 출시할 수 있다.

다만 유통기한, 제품명, 수원지 등 의무 표시사항은 낱개 제품이나 묶음 상품 모두 용기에 별도 표시해야 한다. 소비자가 주요 정보를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환경부는 이번 개정안 도입을 통해 연간 최대 2460만톤의 플라스틱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현재 국내에서 제조·판매하는 생수 페트병은 연간 약 44억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