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게공간 공동이용… 동대문 지혜병원 23명 집단감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스1
3일 오전 서울 노원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 동대문구의 지혜병원에서 23명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3일 서울시와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지혜병원을 퇴원한 환자 1명이 지난달 30일 최초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지난 2일 환자 22명의 추가감염 사실이 확인돼 관련 확진자는 23명으로 늘었다.

시는 해당 병원 관계자 등 접촉자를 포함해 총 380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22명, 음성 119명이 나왔다고 밝혔다. 나머지는 검사가 진행 중이다.

당국의 역학조사 결과 해당 병원은 출입자 방명록 작성이나 체온측정, 손소독제 비치 등의 기본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하지만 폐쇄병동의 특성상 공조시설을 통한 환기와 4인실·8인실 구조로 밀접도가 높았다. 게다가 환자들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복도를 다니는 등 감염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송은철 서울시 감염병관리과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에서 코로나19 온라인 브리핑을 열고 “환자들은 폐쇄병동 특성상 내부에서 마스크 착용이 미흡했다”며 “흡연실과 휴게실 공간을 공동으로 이용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는 동대문구 보건소에 즉각대응반을 파견해 역학조사와 접촉자 조사를 실시 중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택배노동자 과로사대책위와 포옹하는 우원식 의원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