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 지단의 운명은?… "해고되면 라울보단 포체티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입지가 다시금 불안정해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의 입지가 다시금 불안정해지고 있다. /사진=로이터
최근 부진한 성적을 내고 있는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이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구단 내부에서 지지 의사를 밝혔지만 현지에서는 앞으로 남은 3경기 결과에 따라 지단의 운명이 결정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3일(한국시간)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레알 구단 내 소식통을 인용해 "레알은 불과 네달 전 리그 우승을 차지한 감독을 내칠 생각이 없다. 아직 경질 논의는 없었다"면서도 "소식통들은 오는 6일 세비야전과 다음주 챔피언스리그에서 인상적인 결과가 나오지 않아도 지단 감독과 함께 갈 수 있을 것이라는 걸 보장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지난 10월 경질 위기에 놓였던 지단 감독은 FC 바르셀로나와의 '엘 클라시코' 경기를 3-1로 이겨 부활하는 듯 했다.

하지만 레알은 지난달 말부터 다시금 혼란스러운 상황에 빠져있다. 라리가에서는 최근 2경기(비야레알전 1-1 무, 알라베스전 1-2 패)에서 승리가 없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서도 지난 2일 샤흐타르 도네츠크에게 0-2로 패하며 16강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현재 2승1무2패 승점 7점으로 3위에 머무른 가운데 오는 10일 최종전에서 조 1위 보루시아 묀헨글라트바흐를 상대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다.

다만 ESPN은 레알 구단 내 여론이 아직까지는 지단 감독에게 표면적으로나마 호의적이라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프리시즌 기간이 짧았던 데다 지난 여름이적시장에서 구단이 추가 영입을 하지 않았고 최근 부상자까지 속출한 탓이다. 

라울 곤잘레스(왼쪽) 레알 마드리드 카스티야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차기 레알 마드리드 감독 후보로 가장 유력히 거론된다. /사진=로이터
라울 곤잘레스(왼쪽) 레알 마드리드 카스티야 감독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차기 레알 마드리드 감독 후보로 가장 유력히 거론된다. /사진=로이터
그럼에도 현지에서는 지단 감독의 후계자로 어떤 인물이 선정될 지 벌써부터 추측에 들어갔다. 스페인 '마르카'는 유력 후보로 거론되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 카스티야(2군)를 이끄는 구단 레전드 출신 라울 곤잘레스보다 우선순위에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마르카는 "지단은 서포터들 사이에서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경질은 레알 구단이 취할 수 있는 최후의 수단"이라면서도 "포체티노는 그동안 레알 감독직에 대한 열망을 숨기지 않았다. 레알과 포체티노는 서로를 너무 잘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5.63상승 20.3911:10 09/27
  • 코스닥 : 1038.68상승 1.6511:10 09/27
  • 원달러 : 1175.70하락 0.811:10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1:10 09/27
  • 금 : 74.77상승 0.6611:10 09/27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