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도와 옥살이했던 부실장 사망… '옵티머스 의혹'에 검찰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지난 3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이모 부실장이 지난 3일 서울 중앙지방법원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 부실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의 부실장인 이모씨가 지난 3일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 부실장의 사망 경위 등과 관련된 사실 관계 파악에 나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실장은 그동안 옵티머스자산운용 로비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아 왔다.

4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대표실 관계자는 전날 밤 한 언론과의 통화에서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며 (이 부실장 측과) 연락을 시도 중"이라고 말했다.

이 부실장은 이날 밤 9시15분쯤 서울 중앙지법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이 대표가 전남 지역 국회의원과 전남지사를 지냈던 시절부터 보좌해온 최측근이다. 그동안 이 대표의 광주·전남 조직 관리를 주로 맡아 왔다.

이 부실장은 2014년 이 대표가 민주당의 전남지사 경선에 출마했을 당시 권리당원 확보를 위해 당비 3000만원을 대납한 혐의로 구속 기소돼 1년2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한 바 있다.

출소 후 2016년 이 대표가 전남지사이던 당시 정무특보로 발탁돼 이 대표를 보좌했다.

그는 지난 4월 총선 당시 서울 종로구 후보로 출마한 이 대표의 선거 사무실 복합기 임차료를 트러스트올로부터 지원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돼 수사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 트러스올로는 대규모 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수사를 받고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의 관계사다.

그는 옵티머스 펀드 로비 의혹 관련 수사 대상이기도 하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옵티머스 로비스트 김모씨 등으로부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서울지역 사무실에 가구, 집기 등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지난 2일 오후 6시30분까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해 관련 조사를 받았으며 저녁식사 후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나타나지 않았다. 이 부실장의 부인은 전날 이씨에 대한 실종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실장의 사망으로 이번 사건은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진다. 검찰 사건사무규칙에 따라 피의자가 사망한 경우 사건은 그대로 종결된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23:59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23:59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23:59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23:59 03/03
  • 금 : 61.41하락 2.8223:59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