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나 백신 생산 반토막 비상… 원재료·공급망 문제 컸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다국적제약사 화이자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목표보다 절반만 생산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다국적제약사 화이자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목표보다 절반만 생산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로이터
다국적제약사 화이자가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목표보다 절반만 생산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화이자는 앞서 올해 백신 선적 목표량을 기존 1억회분으로 설정했지만 원재료 공급망에 문제가 생겨 5000만회분으로 낮췄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화이자 관계자들을 인용해 "화이자가 초기에 생산했던 원료들이 공급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 올해 백신 선적 목표를 절반으로 낮췄다"고 보도했다. 화이자 대변인은 "임상시험 결과가 초기 예측보다 늦어져 원자재 공급망을 늘리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화이자 측은 어디서 문제가 발생했는지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하지만 WSJ는 화이자가 신기술인 mRNA를 이용해 백신을 개발한 데다 백신 개발과 공급망 설치까지 동시에 이뤄져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제약사들은 백신이 승인받을 때까지 기다린 후 원료를 구입하고 제조라인을 구축해 백신 선적을 위한 공급망을 설치한다. 하지만 화이자는 백신 개발 초기 단계인 지난 3월부터 공급망을 설치하기 시작했다.

게다가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도의 초저온에서 보관해야 하기 때문에 유통망 구축이 상당히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화이자 백신 개발에 직접 참여한 한 인사는 "우린 늦었다"며 "일부 초기 원자재들이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문제를 고쳤지만 올해 예상 출하량을 맞추기엔 시간이 부족하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계획한 선량의 절반이 표준에 부합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화이자는 당초 올해 말까지 전 세계에 1억회분을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현재는 5000만회분으로 축소한 상태라고 WSJ은 전했다. 다만 내년에는 예정대로 10억회분 이상의 백신을 출시할 예정이다.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2일 영국에서 승인을 받았다. 미국에서도 오는 10일 미 식품의약국(FDA) 회의 직후 승인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화이자가 생산 목표치를 하항 조정함에 따라 영국 정부는 연내 400만~500만회분의 백신만 공급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달 영국이 계획했던 연내 공급량의 절반 수준이다.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줄인다는 소식에 화이자의 주가는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전거래일보다 1.74% 하락한 40.09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장중 3% 이상 급락하기도 했다. 반면 모더나 주가는 9.97% 상승한 157.26달러로 장을 마쳤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18:03 02/26
  • 금 : 65.39상승 2.5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