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눈물 "한 때 살지 않으려 했다"… 무슨 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오정연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tvN 방송캡처
방송인 오정연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tvN 방송캡처

방송인 오정연이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리며 울컥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 '나는 살아있다' 에서는 독자생존을 위해 혹독한 훈련을 받는 6인의 멤버들 김성령, 김지연, 이시영, 김민경, 오정연, 우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심상치 않은 분위기로 등장한 교관은 전원기상을 외치며 교육생들을 바닷가로 이끌었다. 오정연은 "실제상황인가 싶었다"고 말하며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곧 교관은 재난 상황은 예상하지 못하는 곳에서부터 시작한다며 '마지막 맹훈련'을 시작했다. 훈련생들은 체감온도 영하 5도에서 날씨속에서 체력 및 정신 단련을 이어나갔다. 교육생들은 다시 물 속에 들어가 협동심을 체크 받았고, 포기하지 않는 모습을 끝까지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 그들은 한뜻으로 절실하게 "나는 살고싶다, 우리는 하나"를 외쳤다.

이어지는 훈련속에서 오정연은 "한 발 한 발 움직이는 것부터 너무 힘들더라"고 버거워했고, 김성령과 이시영 역시 "정말 힘들었다"고 입을 맞춰 말했다. 교관은 교육생들을 향해 가장 힘들었던 순간에 대해 물었다. 이에 오정연은 "육체보다 마음이 힘들었던 게 가장 힘들었다. 한 때 살지 않으려고 했던 적도 있다. 그래서 부모님 마음을 너무 아프게 해드렸다"고 고백해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오정연은 "하지만 현재는 주어진 인생에 하루하루 정말 감사하면서 즐겁게 살고 있다. 오늘을 계기로 더 굳건해질 것 같다"며 "앞으로 어떠한 역경이 와도 이겨낼 것이다"라고 외쳤다. 교관이 "앞으로 어떠한 힘든 역경이 오더라도 잘 견디고 이겨낼 수 있겠냐"라고 다시 한번 묻자 그녀는 "그렇다"라며 눈물을 머금고 다시 한번 힘줘 말했다.

한편 훈련을 마친뒤 이어진 인터뷰에서 오정연은 "왜 그랬지, 모르겠다. 무언가 굉장히 복잡하고 미묘하고 다양한 감정이 함께 치밀었다"고 당시를 떠올리며 솔직해질 수밖에 없던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9%
  • 81%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