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알 출신 드렌테, 충격적 근황… "법원이 파산 선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과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등 큰 기대를 받았던 로이스톤 드렌테가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았다. /사진=데일리 메일 보도화면 캡처
과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등 큰 기대를 받았던 로이스톤 드렌테가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았다. /사진=데일리 메일 보도화면 캡처
과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뛰는 등 큰 기대를 받았던 네덜란드 공격수 로이스톤 드렌테의 충격적인 근황이 전해졌다.

4일(한국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올해 33세의 드렌테는 이번주 네덜란드 브레다 법원으로부터 파산 선고를 받았다.

드렌테는 판결이 내려질 당시 자신의 변호사가 휴가 중이었기 때문에 법원의 이번 결정이 부당하다고 반박했다.

그는 한 네덜란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난 내 수입과 지출에 대해 정확히 모른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건지 모르겠다"며 "조만간 모든 게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밝혔다.

드렌테는 2000년대 중반 혜성처럼 나타난 측면 공격수다. 네덜란드 명문 페예노르트 유스팀을 거쳐 1군에 데뷔한 뒤 2007년 여름 1400만유로(한화 약 185억원)에 레알로 이적했다.

하지만 레알 이적 이후 드렌테는 공식전 65경기에 출전했지만 단 4골 5도움에 그치며 기대만큼의 성장세를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2012년 레알에서 방출당한 뒤 러시아 스파르타크 블라디카프카츠, 잉글랜드 레딩과 셰필드 웬즈데이, 터키 에릭체스포르 등을 떠돌았다.

드렌테는 지난 2016년 현역 은퇴를 선언한 뒤 힙합 가수와 연기자로 활동했다. 그는 이 기간 축구로 벌었던 금액 중 320만파운드(약 47억원)를 탕진했다고 고백했다. 드렌테는 2018년 스파르타 로테르담을 통해 다시 축구계로 돌아온 뒤 현재 네덜란드 3부리그의 코사켄 보이즈에서 뛰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9.60상승 64.6211:53 02/25
  • 코스닥 : 928.37상승 22.0611:53 02/25
  • 원달러 : 1109.70하락 2.511:53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3 02/25
  • 금 : 62.89하락 0.6511:53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