쾌승보다 더 긍정적인 아스널 유망주들의 '환상 호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스널 공격수 에디 은케티아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B조 5차전 라피드 빈과의 경기에서 전반 44분 팀의 세번째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공격수 에디 은케티아가 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B조 5차전 라피드 빈과의 경기에서 전반 44분 팀의 세번째 골을 터트린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유망주들의 환상적인 호흡과 활약을 앞세워 대승을 일궈냈다.

아스널은 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B조 5차전 라피드 빈과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했다.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유로파리그 32강을 확정지은 상황에서 로테이션을 대거 가동했다.

주전 선수인 피에르-에메릭 오바메양, 베른트 레노, 가브리엘 마갈량이스, 키어런 티어니 등이 선발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들의 빈자리는 에디 은케티아, 리스 넬슨, 앤슬리 메이틀랜드-나일스 등 유망주들이 메웠다. 

아스널 유스팀 출신 미드필더 리스 넬슨(왼쪽)은 4일 열린 라피드 빈과의 경기에서 도움을 올리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사진=로이터
아스널 유스팀 출신 미드필더 리스 넬슨(왼쪽)은 4일 열린 라피드 빈과의 경기에서 도움을 올리는 등 좋은 활약을 펼쳤다. /사진=로이터
아스널의 유망주들은 아르테타 감독의 기대에 100% 부응했다. 전반 44분 터진 아스널의 3번째 골은 아스널 유스 출신들이 만들어 낸 합작품이었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 기다리던 넬슨이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살짝 내줬고 이를 은케티아가 두번의 시도 끝에 차 넣으며 득점에 성공했다.

아스널 유망주들은 후반전에도 다시 호흡을 과시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에밀 스미스 로우는 3-1 상황이던 후반 21분 동료 메이틀랜드-나일스의 패스를 받아 득점에 성공했다. 빈의 추격 의지를 꺾는 중요한 득점을 아스널 유스 출신들이 합작해냈다.

아르테타 감독은 유망주들을 비롯해 이날 출전한 백업 선수들의 활약에 큰 만족감을 표했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에 따르면 아르테타 감독은 이날 경기가 끝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오늘 출전한 선수들이 보여준 활약에 정말 기뻤다. 선수들의 이런 열정이 내가 매 경기마다 보고싶어하는 바로 그것"이라고 박수를 보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