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민 "주진우는 '윤석열 패밀리'… 충성맹세 요구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팟캐스트 '나는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오른쪽)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두고 분열한 가운데 지난 3일  밤 김 이사장이 주 기자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사진=뉴스1
팟캐스트 '나는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오른쪽)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두고 분열한 가운데 지난 3일 밤 김 이사장이 주 기자에게 해명을 요구했다. /사진=뉴스1
팟캐스트 '나는꼼수다' 멤버였던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과 주진우 전 시사인 기자가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두고 분열한 가운데 김 이사장이 주 기자에게 공개 질의를 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김씨는 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적지 않은 분들이 '갈라치기 하지 말라'고 했고 저도 주씨가 우리편이었으면 좋겠다"면서 "그러나 그동안 주씨의 행적과 발언을 살펴볼 때 그를 '윤석열 패밀리'로 보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적었다.

이어 "주씨가 윤 총장의 정치적 이익을 대변하는 역할을 해왔다면 윤 총장이 물러나야 한다고 믿는 지지자들을 기만한 행위"라며 "용납받을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제 판단이 틀렸으면 좋겠다. 공개된 장에서 의혹 해소 과정을 펼쳐보려 한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이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될 때 양정철씨와 회동할 무렵 주씨도 합석했었다"며 "증언에 따르면 주씨는 윤 총장에게 '형'이라 호칭하며 양씨에 대한 충성맹세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기자로서 왜 그 자리에 참석했는지 취재 목적이었는지"라면서 "검찰총장 후보자로 거론되던 윤 총장에게 충성맹세를 요구한 것이 장난으로 치부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냐"고 물었다.

김씨는 또 "지난 4월 초 한동훈 검사장에 대한 검언유착 의혹 보도가 나온 이후 주씨는 저에게 한 검사장과 채널A 이동재 기자는 소통한 바 없다고 말했다"며 "그러나 두 사람의 만남을 입증하는 녹취록은 오래지 않아 공개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렇게 말한 것은 상황을 오판한 것인가 아니면 거짓말을 해 한 검사장의 이익을 대변하고자 한 것인가"라고 질문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994.98하락 75.1118:03 02/24
  • 코스닥 : 906.31하락 30.2918:03 02/24
  • 원달러 : 1112.20상승 1.618:03 02/24
  • 두바이유 : 64.48상승 0.1218:03 02/24
  • 금 : 63.54상승 2.2618:03 02/24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 [머니S포토] 학교운동부 폭력 근절 및 스포츠 인권보호 개선방안 발표
  • [머니S포토] 국회 운영위, 인사 나누는 유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 [머니S포토] '더현대 서울' 자연담은 백화점
  • [머니S포토] 민주당 이낙연, 제약업계 국산 백신·치료제 전망 논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