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0%-이낙연 16%, 격차 더 벌어져… 윤석열 13%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사진은 왼쪽부터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스1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윤석열 검찰총장이 소폭 상승하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4일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는 지난 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앞으로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정치 지도자, 즉 다음번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를 물은 결과(자유응답) 이 지사가 20%로 선두를 차지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대표와 윤 총장은 각각 16%와 13%를 얻었다.

이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4%) ▲홍준표 무소속 의원·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각각 1%를 차지했다. 4%는 그 외 인물을 택했고 4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이를 지난달 조사와 비교하면 이 지사와 윤 총장은 각각 1%p, 2%p 상승했다. 안 대표도 1%p 올랐다.

반면 이낙연 대표는 19%에서 16%로 3%p 하락했다. 지난 7월까지는 이 대표의 선호도가 20% 중반으로 1위를 달렸으나 8월 이 지사의 선호도가 급상승해 경쟁 구도가 형성됐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줄곧 이 대표가 이 지사를 10%p 이상 앞섰지만 지난 10월과 이번 12월에는 그 격차가 한 자릿수인 5%p차로 줄었다.

야권 정치인 중에서는 황교안 전 대표가 선호도가 가장 높았지만 총선 이후 급락했고 안 대표(2~5%)와 홍 의원(1~3%)이 그나마 지난 대선 출마자로서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한국갤럽은 “이들 역시 국민의힘 지지층이나 무당층, 성향 보수층에서 선호도 한 자릿수에 그쳐 여권에 맞서는 구심점 역할을 하기에는 역부족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윤 총장은 정치인 신분이 아님에도 꾸준히 차기 정치 지도자 후보감으로 거론돼 왔다. 특히 지난 10월 국정감사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함께 다시금 많은 주목을 받았고 선호도 역시 올라 이번에는 13%를 기록했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에서 38%, 보수층 성향·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는 약 20%가 윤 총장을 선호했다.

한국갤럽은 “2022년 3월 제20대 대통령선거까지 남은 기간 변동 여지가 크고 자유응답 특성상 비정치인도 언급될 수 있으므로 현재 각 인물 선호도는 전국적 지명도·대중적 인기·조사 시점 이슈가 반영된 지표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5%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 및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이명환
이명환 my-hwa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이명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57.95상승 62.9711:57 02/25
  • 코스닥 : 927.62상승 21.3111:57 02/25
  • 원달러 : 1109.40하락 2.811:57 02/25
  • 두바이유 : 66.18상승 1.711:57 02/25
  • 금 : 62.89하락 0.6511:57 02/25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김종인 "코로나 백신, 정부 말대로 접종 가능할지 매우 불확실"
  • [머니S포토] 보건소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 [머니S포토] 김태년 "야당, 백신의 정치화는 국민안전에 도움안돼"
  • [머니S포토] 관훈포럼 참석한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