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단계만은… 서울시, '295명' 역대 최대 확진에 비상대책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4일 오후 2시 코로나19 관련 특별 대책을 발표한다. /사진=뉴스1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왼쪽)이 4일 오후 2시 코로나19 관련 특별 대책을 발표한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더해 보다 강화된 조치들을 내놓을 예정이다. 거리두기 2.5단계 혹은 3단계로 향하기 전 발표하는 마지막 보루로 여겨진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4일 오후 2시 '서울시 코로나19 비상 방역대책'을 발표한다.
'295명' 서울 역대 최대 신규확진… 서울시, 
서 권한대행은 앞서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거리두기) 3단계 상향 카드를 꺼내기 전 모든 방역조치를 강구하고 있다"며 "지금도 집회는 3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취한 상태고 격렬한 활동이 수반되는 줌바, 에어로빅 등의 실내체육시설도 집합금지 조치를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거리두기 3단계 상황이 되면 사실상 모든 경제활동이 올스톱 되는 것"이라며 "절체절명의 위기 상황에 대비한 마지막 카드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 지역에서 29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온 데 대해서는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일일 최대 확진자 수다. 연말이 다가올수록 확진자 수가 눈덩이처럼 불어나서 굉장히 긴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시 병상 포화와 관련해서는 "중증환자 전담 병상은 현재 61개 중에서 8개가 남아있다. 대학병원장들과 간담회를 통해 최대 15개 정도의 중증환자 전담병상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시립 동부병원도 다음 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전환할 예정"이라며 "시는 자택 격리치료 사태만큼은 막겠다는 그런 각오를 가지고 강력한 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