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계 3위 대림산업 기업분할 확정… 내년 1월1일 지주사 'DL' 출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림산업은 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사옥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기업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은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 DL홀딩스, 건설사업 담당 DL이앤씨,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을 출범한다.


/사진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은 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사옥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기업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이 승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은 내년 1월 1일 지주회사 DL홀딩스, 건설사업 담당 DL이앤씨,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을 출범한다. /사진제공=대림산업
대림산업이 기업분할을 최종 확정해 내년 1월1일 지주회사 DL홀딩스(DL Holdings), 건설사업 담당 DL이앤씨(DL E&C), 석유화학회사 DL케미칼(DL Chemical)을 출범시킨다.

대림산업은 4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사옥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기업분할과 사내·외 이사선임 등의 안건이 모두 원안대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에 대한 투표결과는 68.4% 참석에 99.5%가 찬성했다. 기업분할 안건 승인을 위해 전체 주식의 3분의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대림산업 기업분할 안건이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전망하는 의견이 우세했다. 세계 최대 의결권 자문사 ISS와 글래스루이스가 대림산업 분할 안건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혔기 때문. ISS는 "지주회사 전환을 통해 복합기업 디스카운트로 저평가된 대림의 가치를 재평가 받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외국인 투자자 상당수가 권고안을 따를 것으로 전망됐다. 대림산업 지분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들의 비중은 36.5%에 달한다. 더불어 13.04%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국민연금도 이달 찬성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대림산업은 내년부터 지주사 체체로 출범한다. 대림산업을 DL홀딩스와 DL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DL홀딩스에서 DL케미칼을 물적분할하게 된다. DL홀딩스와 DL이앤씨는 기존 회사 주주가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비율은 DL홀딩스 44%, DL이앤씨 56%다. DL홀딩스는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DL케미칼을 신설한다. DL홀딩스가 DL케미칼 주식 100%를 보유하는 방식이다.

대림은 기업분할을 통해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 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로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겠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확립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외이사 중심으로 이사회를 운영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대표하는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한다.

대림 관계자는 "지주회사 DL홀딩스는 계열사별 독자적인 성장전략을 지원하고 조율하는 역할에 집중한다"며 "DL이앤씨는 안정적인 이익성장을 발판으로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해 생산성을 혁신하고 디벨로퍼 중심의 토털솔루션사업자로 성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DL케미칼은 기존 생산설비 증설을 통한 사업규모 확장과 윤활유, 점접착제, 친환경 소재 등 스페셜티사업에 진출해 글로벌 석유화학회사로 발돋움한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