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2700시대 '활짝'… 천장도 뚫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4일 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이날 코스피 지수는 역대 최고치인 2731.45를 기록했다./사진=장동규 기자
지난 4일 국민은행 딜링룸 모습. 이날 코스피 지수는 역대 최고치인 2731.45를 기록했다./사진=장동규 기자
외국인 ‘바이 코리아’에 코스피가 4일 연속 최고가를 갈아치우며 사상 처음으로 2700선을 돌파했다.

지난 4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5.23포인트(1.31%) 오른 2731.45에 장을 마감했다.

앞서 코스피는 외국인 매수세에 힘입어 이달 1일부터 3일 연속 신고점을 경신해왔다. 이날 지수는 전날보다 9.12포인트(0.34%) 오른 2705.34에 개장했으며 개장과 동시에 전날 장중 역대 최고치를 넘어섰다.

상승장은 외국인이 이끌었다. 이날 외국인은 7656억원을 순매수했고 개인과 기관이 각각 3470억원, 4104억원 순매도했다.

코스닥은 개인과 외국인의 쌍끌이 매수에 전 거래일보다 6.15포인트(0.68%) 오른 913.76에 마감하며 900선을 넘겼다.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440억원, 418억원 순매수했으며 기관이 590억원 순매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미국 반도체 업체 마이크론의 정전 이슈로 반도체 업종이 강세를 보인 가운데 외국인의 적극적인 순매수 기조에 힘입어 2700선을 상회하는 등 사상 최고치 경신했다”며 “그러나 하락종목이 상승종목에 비해 두 배 이상 많다는 점을 감안해 전반적인 투자심리가 약화된 점은 부담”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아시아 시장이 전체적으로 부진한 점도 부담”이라며 “국내 증시는 원‧ 환율의 하락, 반도체 업황 기대, 경기 회복 등을 기반으로 외국인의 매수세가 지수를 좌우한다는 점을 감안해 관련 수급 동향에 지속적으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현재 증권가에서는 내년까지 증시가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 효과, 미국 부양정책 강화 등의 영향으로 외국인 자본이 한국으로 계속 유입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런 요인들로 지난달 금융투자업계는 연간 보고서를 통해 내년 코스피 목표 지수 범위 상단을 최고 3000까지 제시하기도 했다. 내년까지 경기 회복 기대감이 코스피에 그대로 반영될 것이란 예상이다. 

원/달러 하락도 증시 상승을 점치는 요인이다.

전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14.9원 내린 1082.1원에 마감했다. 환율 하락으로 원화강세가 이어지면 외국인 매수 유입에 더욱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될 수밖에 없다.

증권사 한 관계자는 "증권사들은 코스피 전망을 비교적 보수적으로 내놓는 편"이라며 "예측치보다는 더 높은 코스피 지수가 달성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013.93하락 71.9718:01 01/18
  • 코스닥 : 944.67하락 19.7718:01 01/18
  • 원달러 : 1103.90상승 4.518:01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1 01/18
  • 금 : 55.39하락 0.3118:01 01/18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카페서 1시간 이용 가능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국민의당·대한의사협회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