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소장, 바이든 '유임 요청' 받아들여

"영국 백신 승인 성급했다? 잘못 전해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AFP=뉴스1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미국 최고 전염병 전문가인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유임 요청을 받아들였다.

파우치 소장은 4일 미국 NBC 인기 토크쇼 '투데이 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바이든 당선인은 전날 CNN 인터뷰에서 파우치 소장을 만나 유임을 요청하는 한편 차기 행정부에서 최고 의학 자문역을 맡아주길 원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또 바이든 당선인은 파우치 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안전하다고 하면 자신도 기꺼이 맞겠다면서 그에 대한 신뢰를 강조했다.

미국 백악관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소속인 파우치 소장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맞선 소신 발언으로 '스타'로 떠올랐다.

한편 파우치 소장은 앞서 영국의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승인 결정이 성급했다는 자신의 발언은 잘못 알려진 것이었다고 정정했다.

그는 "영국인들은 자신들이 무엇을 하는지 알고 있다. 그들은 정말 프로페셔널하다"며 "(알려진 발언은) 내가 의미하는 바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95.41상승 54.7812:02 01/25
  • 코스닥 : 994.15상승 14.1712:02 01/25
  • 원달러 : 1103.40상승 0.212:02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2:02 01/25
  • 금 : 55.20하락 0.2912:02 01/25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박범계 후보자
  • [머니S포토] '김종철 성추행' 관련 정의당 긴급 기자회견
  • [머니S포토] 민주당 최고위 입장하는 이낙연·김태년
  • [머니S포토] 자리에 착석하는 김종인 비대위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박범계 후보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