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김종인 "공수처법 개정, 상식에 맞는 짓?" VS 이낙연 "변화 거부 마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공수처법 개정안 등 쟁점 법안 처리 문제를 논의한 날, 결국 법제사법위원회는 공수처법 의결을 미뤘다.

4일 이낙연 대표와 김종인 위원장은 국회의장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을 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여당의 공수처법 개정 강행을 비판했고 이낙연 대표는 '변화를 거부하지 말라'고 맞섰다.

김종인 위원장은 "국회에서 가장 문제 되고 있는 것이 공수처법인데 공수처가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서 법을 고치는 것이 상식에 맞는 짓인지 묻고 싶다"며 "야당에 비토권을 준 취지가 무엇이었는가. 그런데 (공수처장 후보) 결정이 쉽게 안 된다고 비토조항을 삭제하고 마음대로 한다는 것을 과연 통상적인 사고방식으로 해석할 수 있겠느냐는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그는 "출발하는 기구에 정상적인 사람이 (임명)돼야 정상적으로 운영된다. 권력이라는 것은 어느 한 정당이 장기적으로 집권한다고 전제할 수도 없고, 정권의 한계를 인식하고 정치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이낙연 대표는 "좋은 충고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 "그런데 변화를 거부하는 것만으로는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받아쳤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24년 동안 우리의 숙제였다.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운영의 경험을 보면 굉장히 취약한 부분이 있다는 것이 드러났다"며 "개선이 불가피 하다고 본다" 했다.

양댱 대표는 회동 결과에 대해 묵묵부답했지만 박병석 국회의장은 "공수처 문제는 여야 원내대표 중심으로 협상한다는 점에 대해 의견 일치를 봤다"고 밝혔다.

양당 대표가 회동을 하는 날, 법제사법위원회는 법안심사 1소위를 열었다. 민주당의 공수처법 개정안 '단독 의결'도 예상됐다.

그러나 결론을 내지 못하고 의결을 다음 회의로 미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0.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열린 교섭단체 정당대표 회동에서 인사하고 있다. 2020.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