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100일' 이낙연, 입법으로 위기 돌파한다

당·청 지지율 하락에 李 지지율도 박스권 고전 공수처 등 개혁 입법 박차…9일 본회의 고지 남겨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12.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6일 취임 100일을 맞는다.

이 대표는 올해 4·15총선에서 '미니 대선'이라 불린 종로 선거에 이어 거여(巨與)의 수장을 뽑는 8·29전당대회까지 연이어 압승을 거두면서 '이낙연 대세론'을 입증했다. 유력 대권 주자로서 대권 레이스 직전 당 대표직에 올라 확실한 성과를 쌓을 기회를 잡았다.

단, 현재 이 대표를 둘러싼 정국은 그야말로 혼돈 그 자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재확산 국면이고 부동산 시장은 여전히 위태롭다. 게다가 '추미애-윤석열' 정국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확전 양상이다.

지친 민심은 정부·여당에 화살을 돌리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민주당 지지율은 현 정부 이래 최저치로 내려 앉았다. 정부·여당의 고전에 덩달아 이 대표의 대권 주자 선호도도 최저치를 경신했다. 이 가운데 3일 오랜 최측근이 사망하는 비보까지 겹치면서, 이 대표는 심적으로 그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그럼에도 이 대표는 당대표로서의 책임에 충실해 정국의 혼선을 수습하겠다는 의지가 강하다. 실제 임기 후반부로 갈수록 빠르고 선명한, 때로는 강경한 메시지로 페이스를 끌어올리고 있다.

임기 초반 부동산 논란이 불거졌던 김홍걸 의원 등에 대한 제명 처리로 특유의 원칙론을 선보였던 그는 최근 비판을 감수한 서울·부산시장 재·보궐선거 공천 결정으로 단호한 리더십을 선보였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연내 출범에 대한 강력한 의지도 내보이고 있다. 이 대표는 4일 "기필코 공수처를 출범 시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민주적 통제를 제도화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여 지지층의 박수를 받았다.

정기국회가 종료되는 9일을 전후로 권력기관 개혁 법안과 공정경제3법, 5·18특별법 등 이 대표의 '미래 입법' 성과도 본격적으로 모습을 드러낼 전망이다.

무엇보다 공을 들이고 있는 코로나19 민생 행보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 성과는 서서히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5일 이 대표는 경북 안동시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코로나19 백신 생산현황을 점검한다.

이 대표는 민생과 함께 임기 후반부 핵심 과제인 내년 재·보궐선거에 주력할 방침이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승리하면 이 대표의 차기 대권행보는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60.82하락 61.7415:22 01/28
  • 코스닥 : 962.59하락 23.3315:22 01/28
  • 원달러 : 1118.50상승 14.115:22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5:22 01/28
  • 금 : 55.74상승 0.4215:22 01/28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