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보건부, 코로나19 백신 무료접종… "EU 국가 함께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독일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으로 4일 베를린에서 기자들에게 “백신접종은 무료로 이뤄질 것”이라며 “누가 어떤 보험에 들었는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고 dpa통신 등이 전했다./사진=뉴스1
독일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으로 4일 베를린에서 기자들에게 “백신접종은 무료로 이뤄질 것”이라며 “누가 어떤 보험에 들었는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고 dpa통신 등이 전했다./사진=뉴스1
독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원하는 국민들에게 무료로 접종받을 권리를 보장한다고 밝혔다. 독일은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과 동시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시작한다.

독일 보건부 대변인은 현지시각으로 4일 베를린에서 기자들에게 “백신접종은 무료로 이뤄질 것”이라며 “누가 어떤 보험에 들었는지는 상관이 없다”고 말했다고 dpa통신 등이 전했다.

슈테펜 자이베르트 독일 총리실 대변인은 “백신 접종은 자발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며 “백신접종과 관련한 궁금증을 모두 해결할 수 있도록 정보 캠페인에 나설 예정이며, 이를 통해 많은 사람이 확신을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옌스 슈판 독일 보건장관은 이날 코로나19 백신과 관련 “독일 퍼스트는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ZDF방송에 출연해 “독일이나 프랑스는 영국처럼 자체적으로 백신을 확보해 승인할 수 있었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처음부터 27개 유럽연합(EU) 회원국이 모두 함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EU 모든 국가가 동시에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슈판 장관은 고공행진하는 독일의 코로나19 사망자수와 관련해 “사망자수가 너무 많은 것은 분명하다”면서 “우리가 크리스마스 때 부분봉쇄를 완화하는 조처를 논의하지만, 사망자 가족들은 크리스마스는커녕 장례를 치러야 한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고 말했다.

독일의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의 집계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19 사망자는 432명을 기록했다.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만3449명으로 1주일 전보다 640명 증가했다.

슈판 장관은 “확진자가 늘어나면 독일과 같이 고령인구가 많은 인구구조하에서는 시차를 두고 중증환자가 늘어나고, 이에 따라 사망사례도 늘어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확진자수가 줄어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독일 북부 일부 주에서는 확진자수가 줄어들고 있지만, 남부에서는 확진자수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면서 “확진자수가 여전히 급증하고 있는 주에서는 분명히 서로 접촉을 줄일 수 있는 추가적인 제한 조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는 사람들을 보호하고 중증환자나 사망자수를 줄이기 위해 필요하다”고 짚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