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여라” 환청에 모친 살해 50대… 2심도 징역 10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환청을 듣고 모친을 살해한 김모씨에게 법원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환청을 듣고 모친을 살해한 김모씨에게 법원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모친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50대 남성이 항소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이 남성은 “엄마를 죽여라”라는 환청을 듣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5일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존속살해 등 혐의로 기소된 김모(54)씨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이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은 김씨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자신을 오랜 기간 돌봐준 모친을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살해한 것으로 천륜을 끊어버린 반사회적 범죄”라며 “범행 수단과 방법 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씨는 모친에게 사죄하는 마음을 가지기는커녕 여전히 피해의식에 사로잡혀 모친을 원망하는 듯한 태도를 보인다”며 “유족들은 평생 치유할 수 없는 고통과 상처를 안고 살아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재판부는 “김씨는 정신장애 3급으로 1990년경부터 조현병 등 정신질환으로 여러 차례 입원 및 통원치료를 받아왔다”며 “이 사건 범행 직전에는 처방약을 제대로 복용하지 않아 환청을 겪는 등 정신질환 증상이 악화됐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김씨는 지난해 12월23일 인천 미추홀구 소재 자택에서 모친으로부터 ‘북악스카이웨이를 가지 않으려면 엄마를 죽여라’라는 환청을 듣고 모친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형법이 직계존속에 대한 살인을 가중해 처벌하는 규정을 두고 있는 취지와 더불어 범행 내용과 결과를 고려할 때 엄중한 처벌은 불가피하다”며 징역 10년을 선고하고 치료감호를 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23:59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23:59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23:59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23:59 01/22
  • 금 : 55.20하락 0.2923:59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