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심하기 이르다' 코로나19 확진 583명… 600명 아래로(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5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58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629명에서 다시 500명대로 줄었으나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3차 유행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83명 늘어 누적 3만6915명이라고 밝혔다. 이 중 지역발생 사례는 559명이고 해외유입은 24명이다. 특히 서울 지역발생 확진자는 231명으로 전날 291명보다 60명 감소했다.

수도권 확진자는 지역발생 기준으로 400명(서울 231명, 경기 150명, 인천 19명)을 기록했다. 전날 463명에 비해 63명 감소했다. 그 외 지역은 경남 27명, 충북 18명, 전북 17명, 경북 16명, 충남 10명, 대전 10명, 강원 9명, 대구 7명, 광주 6명, 세종 4명, 전남 4명, 제주 1명 등의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대유행이 시작되면서 정부는 지난 1일부터 수도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α'를 시행했다. 사우나 한증막 시설(발한실) 운영을 추가로 중단하고, 줌바·태보·스피닝·에어로빅·스텝·킥복싱 등 격렬한 GX류 시설의 집합도 금지한다. 관악기 및 노래 교습도 운영을 할 수 없다. 비수도권 전 지역에 대해서는 1일부터 1.5단계로 일괄 격상, 시행했다.



지역발생 559명·해외유입 24명


국내 신규 확진자 추이는 0시 기준, 지난 11월 22일부터 12월 5일까지(2주간) '330→271→349→382→581→555→503→450→438→451→511→540→629→583명' 순으로 나타났다.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추이는 같은 기간 '302→255→318→363→552→525→486→413→414→420→493→516→600→559명' 순을 기록했다. 

완치 판정을 받고 격리해제된 환자는 2만8917명으로 전날보다 306명 늘었다. 확진자 중 4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536명에서 540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6일 중대본 회의를 열고 거리두기 강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단계 격상 등 추가 방역 조치가 나오더라도 지금의 무서운 확산세를 꺾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전국 유행 단계인 2.5단계는 전국 400~500명 이상, 3단계는 800~1000명 이상일 때다. 1주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전국이 487.85명이며 수도권 345.28명, 충청권 41.14명, 호남권 28.57명, 경북권 14.28명, 경남권 48.0명, 강원 9.71명, 제주 0.85명 등이다.

방역당국은 이미 확진자 1명이 평균 약 1.5명을 감염시키는 지금의 추세가 꺾이지 않는다면 조만간 일일 확진자 수가 1000명까지 불어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