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은산 "김현미가 그리워… 변창흠, 헛짓거리가 전문분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달 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관련해 브리핑을 갖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달 19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서민, 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 관련해 브리핑을 갖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시무 7조'로 유명한 진인(塵人) 조은산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유임을 주장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을 두고 "동네 빵집 아주머니를 노숙인 쉼터 급식사로 대체했다"고 비유하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조씨는 5일 자신의 블로그에 '김현미를 유임하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조씨는 현직 LH(토지주택공사) 사장인 변 내정자와 관련해 "도시재생이랍시고 주차할 공간도 없는 골목길에 벽화나 그려대는 헛짓거리가 이 분의 전문분야다. 아직도 임대차 3법을 옹호하는 자가 있다는 것이 더욱 신기할 따름"이라고 지적했다.

조씨는 변 내정자가 문재인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 "중상(中上) 이상은 된다"고 한 것을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상 이상이 아니라 최악을 넘어선 초악(超惡)에 가깝다"고 했다.

조씨는 "감히 단언한다. 집값은 더 오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전세는 더욱 씨가 마를 것이다. 그 와중에 월세마저 더 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씨는 "'김현미를 파직하라' 라는 상소문을 썼던 내가 이제는 '김현미를 유임하라' 라는 상소문을 써야 할 판"이라며 "말도 안되는 일이지만, 벌써 그녀가 그리워지기 시작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조씨는 부동산 대란의 원인을 정부의 규제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절대적 이익과 결과적 최선은 공공의 제약이 아닌, 개인간의 합리적이며 자유로운 거래에서 나오는 법"이라며 "주택을 국가가 제공하고 해결하며 규제해야 한다는 사고방식이 이 모든 부동산 대란의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