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말똥성게+포항초로 요리 대결…"뱉어도 되나" 곡소리 '폭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 뉴스1
KBS 2TV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각양각색 요리 스타일을 보여준 '1박 2일' 멤버들의 신메뉴가 공개된다.

오는 6일 오후 6시30분에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는 '퐝타스틱 요리왕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멤버들이 직접 획득한 포항의 제철 특산물 말똥성게와 포항초를 사용한 요리 대결이 그려질 예정이다.

'역부족 팀(김종민, 문세윤, 김선호)'과 '덜부족 팀(연정훈, 딘딘, 라비)'은 각자의 재료가 더 낫다며 끊임없이 서로를 견제하는가 하면 상대 팀의 메뉴 소개에 시큰둥하게 반응하는 등 시작 전부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인다.

대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이후에는 멘붕에 빠져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라비, 자신만의 요리 철학을 선보인 김종민, 시종일관 침착함을 유지하는 연정훈 등 여섯 멤버들이 6인 6색 요리 스타일을 보여주며 뜨거운 승부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승리의 영광을 누리게 될 팀은 포항까지 와준 히든 심사위원의 투표로 결정된다고 해 시선을 모은다. 멤버들은 각자 힘으로 완성한 메뉴에 크나큰 자부심을 보이며 서로 승리를 확신하지만, 심사 도중 혹평이 터져 나오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다.

특히 한입 맛보자마자 곡소리와 함께 "뱉어도 되냐"고 묻는 리액션이 등장,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고. 그런가 하면 심사위원들의 ‘따봉’까지 받으며 극찬을 부른 메뉴도 있다고 해, 희비가 극명히 엇갈린 이들의 승부에 시선이 집중된다.

시식과 동시에 경악을 불러일으킨 요리의 정체는 무엇일지, 박빙의 대결에서 승리를 차지하며 '요리왕'에 등극하는 주인공은 어느 팀이 될지 이날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여섯 남자가 보여줄 불꽃 튀는 요리 대결의 현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에 방송되는 대한민국 대표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 '1박 2일 시즌4'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8:03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8:03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8:03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5
  • 금 : 55.20하락 0.2918:03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