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몬스타엑스, 고기로 시작해 고기로 끝난 짐승돌 일상(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몬스타엑스가 '먹스타엑스'라는 별명을 증명하는 일상을 보여줬다.

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그룹 몬스타엑스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몬스타엑스 매니저 박준형 서덕준은 몬스타엑스의 인사법을 따라해 소개했다. 박준형은 기현 민혁 아이엠 담당, 서덕준은 형원 셔누 주헌 담당이었다. 박준형은 1년 6개월, 서덕준은 4년째 몬스타엑스와 함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준형은 몬스타엑스에 대해 "먹을 걸 안 챙겨주면 예민해지고 사나워진다"고 제보했다.

몬스타엑스의 숙소는 두 곳이었다. 잠귀가 밝은 멤버들과 코골이가 심한 멤버들이 나눠서 생활 중이었다. 셔누 주헌 형원과 서덕준 매니저가 코골이 파였고 기현 민혁 아이엠은 비 코골이 파였다.

셔누는 아침부터 완벽한 근육을 자랑하며 스트레칭했다. 주헌은 일어나자마자 푸시업을 했다. 스트레칭을 마친 셔누의 다음 일과는 주식 체크였다. 셔누는 "제 종목은 비밀이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주헌과 셔누는 아침 식사 메뉴를 고민했다. 주헌은 소고기와 열무비빔밥을 제안했다. 여기에 족발까지 추가됐다. 매니저 박준형은 "고기는 언제나 환영이다. 아침이든 새벽이든 삼시 세끼 즐긴다"고 말했다.

코골이 파의 요리 담당은 주헌이었다. 소고기를 굽고 된장찌개를 끓이는 손길이 익숙했다. 배달 온 족발을 뜯은 셔누는 참지 못하고 먼저 한 입 먹었다. 음식을 다 준비한 주헌은 "자기야 밥 먹자"며 누군가를 불렀다. 바로 자고 있던 형원이었다. 형원은 비몽사몽인 상태로 숟가락을 들었다. 주헌과 셔누는 족발을 뼈채로 들고 뜯었다.

컴백 당일 셔누는 아침부터 운동을 하고 닭가슴살과 프로틴, 고구마 말랭이 등 간식을 검은 비닐봉투에 챙겨 집을 나섰다. 대기실에는 트레이너가 함께 있었다. 최상의 컨디션을 위해 마사지와 스트레칭을 했다. 뒤이어 도착한 비 코골이파 멤버들은 오자마자 밥을 찾았다. 점심은 치킨으로, 당연히 1인 1닭이었다. 하지만 노출이 있는 의상을 입어야 하는 셔누는 "나중에 먹겠다"며 사양했다. 무대를 마친 셔누는 그제서야 치킨을 만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63하락 20.2118:03 01/22
  • 코스닥 : 979.98하락 1.4218:03 01/22
  • 원달러 : 1103.20상승 518:03 01/22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8:03 01/22
  • 금 : 55.20하락 0.2918:03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