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진 화재'위험에… 기아차도 미국서 대규모 리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아자동차도 미국에서 엔진 화재 문제로 대규모 리콜에 나섰다. 사진은 해외 기아자동차 전시장. /사진=로이터
기아자동차도 미국에서 엔진 화재 문제로 대규모 리콜에 나섰다. 사진은 해외 기아자동차 전시장. /사진=로이터
기아자동차가 미국에서 엔진 화재 문제로 대규모 리콜을 시작한다.

6일 기아자동차와 외신 등에 따르면 기아차는 엔진 정지와 화재 가능성을 이유로 29만5000대를 리콜한다. 지난 4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제조상 하자가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화재 위험을 줄이기 위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은 2012∼2013 쏘렌토, 2012∼2015 포르테와 포르테 쿱, 2011∼2013 옵티마 하이브리드, 2014∼2015 쏘울, 2012 스포티지다.

기아차는 2021년 1월27일부터 해당 차종 보유자에게 이를 알릴 예정이다. 딜러들은 엔진 연료, 오일 누출 여부를 검사하고 필요한 경우 교체하게 된다. 기아차는 노크 센서 프로그램 업데이트도 준비하고 있다.

외신들은 이번 리콜이 현대차와 기아차와 고장날 수 있는 엔진을 장착한 차 100만여대의 리콜을 연기한 혐의로 NHTSA로부터 총 1억3700만달러 상당의 과태료와 성능 개선 투자를 명령 받은지 일주일만에 이뤄졌다고 했다.

NHTSA는 지난해 현대차와 기아차가 생산한 차의 엔진 화재 조사에 착수했다. NHTSA는 화재 3100여건, 부상자 103명, 사망자 1명에 대한 소유주 민원을 접수했다.

현대차는 전날 엔진 고장으로 미국에서 차량 12만9000대를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현대차 리콜도 NHTSA 조사 결과에 따라 이뤄졌다. 리콜 대상은 2012년 싼타페, 2015∼2016년 벨로스터, 2011∼2013년과 2016년 쏘나타 하이브리드 등이다.

이들 차종은 엔진 내부의 커넥팅 로드 베어링이 일찍 마모돼 엔진 손상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82.99상승 39.1218:03 03/03
  • 코스닥 : 930.80상승 7.6318:03 03/03
  • 원달러 : 1120.30하락 3.718:03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8:03 03/03
  • 금 : 61.41하락 2.8218:03 03/03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민주당 지방소멸대응TF 성과 참석한 이낙연과 염태영
  • [머니S포토] 김용범 차관, 4차 맞춤형 피해지원 계획 발표
  • [머니S포토] 김태년 "2월 내 매듭짓지 못한 법안, 3월과 4월에 마무리지을 것"
  • [머니S포토]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 질문 답하는 이용수 할머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