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5회 천주교 '생명의 신비상' 본상에 김완욱 교수·한국희망재단

장려상에 김진우 교수·최진일 박사·명랑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완욱 가톨릭대 교수, 한국희망재단 사업 모습.(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제공)© 뉴스1
김완욱 가톨릭대 교수, 한국희망재단 사업 모습.(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제15회 생명의 신비상 본상 수상자로 김완욱 교수와 한국희망재단이 선정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위원회(위원장 염수정 추기경)는 6일 낮 12시 서울 중구 명동대성당에서 봉헌된 '생명수호주일 기념미사'에서 올해 생명의 신비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생명과학분야 본상 수상자는 김완욱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교실 교수, 활동분야 본상 수상기관은 한국희망재단(이사장 최기식 신부)으로 선정됐다.

김 교수는 '태반성장인자'가 류마티스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기전을 세계 최초로 발견한 학자다. 이 연구결과는 태반성장인자를 조절하는 방식의 난치성 면역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청신호라는 점, 난치병 치료연구를 위해 헌신해온 공로 등을 인정받아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희망재단은 2005년 설립돼 2006년 인도와 방글라데시 소외 이웃을 위한 집짓기 사업을 벌였고, 현재 14개 국가에서 24개 현지 협력 단체와 국제협력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구촌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을 지원하고, 평등한 지구촌 공동체를 만드는데 기여한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김진우 교수, 최진일 박사, 명랑촌 활동모습.(왼쪽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뉴스1
김진우 교수, 최진일 박사, 명랑촌 활동모습.(왼쪽부터,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공)© 뉴스1

생명과학분야와 인문사회과학분야, 활동분야 장려상에는 김진우 카이스트 생명과학과 교수, 최진일 가톨릭대학교 생명대학원 박사, 명랑촌(성산종합사회복지관)이 각각 선정됐다.

'생명의 신비상'은 인간 생명의 존엄성에 관한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을 구현하기 위해 학술연구를 장려하고, 생명수호활동을 격려함으로써 생명문화를 확산시키고자 제정됐다.

이 상은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고 생명수호의 의지를 굳건히 하고자 서울대교구가 정한 ‘생명수호주일’(매년 12월 첫째 주일)에 발표된다.

제15회 생명의 신비상 시상식은 오는 2021년 1월13일 서울로얄호텔 3층에서 열리며, 수상자에게는 염수정 추기경 명의의 상패와 본상 2000만원, 장려상 10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366.60상승 52.2818:03 06/24
  • 코스닥 : 750.30상승 35.9218:03 06/24
  • 원달러 : 1298.20하락 3.618:03 06/24
  • 두바이유 : 106.51상승 0.0318:03 06/24
  • 금 : 1827.00상승 0.718:03 06/24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 [머니S포토] 별 중의 별 한자리에, 박보검·뷔·리사 '파리' 출국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참전 용사 수당 2배 인상"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만난 서해 피격 공무원 유가족 이래진 씨
  • [머니S포토] 트와이스 나연 "나연스러움으로 선뵐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