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차 번쩍 들어 구했다" 경부고속도로 대형사고 원인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부고속도로 언양휴게소 인근 교통사고. /사진=뉴시스(부산경찰청 제공)
경부고속도로 언양휴게소 인근 교통사고. /사진=뉴시스(부산경찰청 제공)
부산 인근 고속도로에서 2차사고로 인한 대형참사가 벌어질 뻔했지만 시민들의 기지로 큰 위기를 넘겼다.

SUV 한 대와 중앙분리대 사이에 30대 남성의 다리가 끼이는 사고를 목격한 시민 10여명이 힘을 합쳐 차를 들어올려 구조했다.

6일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3시51분쯤 울산시 울주군 경부고속도로(서울 방면) 언양휴게소 3km 지난 지점에서 쏘렌토 차종이 단독사고가 나자 30대 운전자 A씨가 하차해 차 앞에 앉아 보험사에 전화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어 뒤에서 오던 쏘나타 승용차가 쏘렌토를 추돌하면서 이 사고로 A씨의 다리가 차와 중앙분리대 사이에 끼였다.

당시 사고를 목격한 차 7대가 갓길에 멈춰선 뒤 운전자와 동승자 등 10여명이 차에서 내렸고 이들은 힘을 합쳐 사고차를 들어 A씨를 구조했다. 구조에 나선 시민 중 정형외과에서 일하는 간호사가 현장에서 응급처리를 했다.

구조된 A씨는 중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민들의 적극적 구조활동으로 사고 운전자를 무사히 구조할수 있었으며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생활사회부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