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는 무슨 말 했나… 김여정 “북남관계 냉기, 두고두고 기억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다시 한 번 남북관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2018년 김 부부장이 이낙연 총리와 오찬을 마치고 숙소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DB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다시 한 번 남북관계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사진은 2018년 김 부부장이 이낙연 총리와 오찬을 마치고 숙소로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DB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동생이자 북한 권력의 2인자인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최근 발언을 문제 삼으며 또 다시 남북 관계에 긴장감을 불어 넣었다.

김 부부장은 9일 오전 ‘남조선외교부 장관 강경화의 망언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다’라는 담화를 냈다.

김 부부장은 담화문에서 “며칠 전 남조선 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중동행각 중에 우리의 비상방역조치들에 대해 주제넘은 평을 하며 내뱉은 말들을 보도를 통해 구체적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앞뒤 계산도 없이 망언을 쏟는 것을 보면 얼어붙은 북남관계에 더더욱 스산한 냉기를 불어오고 싶어 몸살을 앓는 모양”이라며 “그 속심(속마음) 빤히 들여다 보인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확히 들었으니 우리는 두고두고 기억할 것”이라며 “아마도 정확히 계산돼야 할 것”이라며 맞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강 장관은 중동국가 순방 중이던 지난 5일 국제전략문제연구소(IISS)가 주최한 중동지역 안보 대화인 ‘마나마 대화’에서 “북한은 여전히 코로나19 확진자가 전혀 없다고 주장하지만 믿기 어렵다”며 “좀 이상한 상황”(a bit of an odd situation)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코로나19 도전이 사실상 ‘북한을 보다 북한답게’ 만들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예를 들어 더 폐쇄적이 되고 코로나19 대응에 관해선 거의 토론이 없는 하향식(톱다운) 결정 과정을 보인다”고 비판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