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21, 이번엔 '실제모습' 유출… "찬사받을 만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안드로이드폴리스 캡처
이번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사진=안드로이드폴리스 캡처
이번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21' 시리즈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9일 안드로이드폴리스는 갤럭시S21 시리즈의 실제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매체는 "비공식 렌더링 이미지는 본 적 있겠지만 실제 이미지는 못 봤을 것"이라며 "운 좋게도 우리는 (실제 이미지를) 공유 할 수있는 독점권을 확보해 공개한다"고 설명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갤럭시S21은 구멍이 뚫린 펀치홀 디스플레이로 눈길을 끈다. 또 엣지가 아닌 평면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후면 카메라 모듈이 기기 모서리로 이동하면서 디자인도 기존 S시리즈와 차별화됐다. 또 카메라 모듈 부분을 기기 색보다 좀더 어둡게 처리해 독특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에 앞서 이미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한 정보와 이미지는 대거 유출됐다. 유명 IT 팁스터 '아이스유니버스'는 지난 1일 갤럭시 S21의 랜더링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갤럭시S21의 독특한 디자인은 찬사받을 만하다.The Galaxy S21's design is unique and deserves praise"고 극찬하기도 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내년 언팩에서 선보일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최근 기즈모차이나 등에 따르면 갤럭시S21 시리즈로 보이는 모델번호 ▲SM-G991B ▲SM-G996B ▲SMG998B가 인도 BIS 데이터베이스에 등록됐다. 이는 총 3종으로 출시될 갤럭시 시리즈의 갤럭시S21, 갤럭시S21 플러스(+), 갤럭시S21 울트라로 추정된다.

이에 앞서 이미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한 정보와 이미지는 대거 유출됐다 /사진=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캡처
이에 앞서 이미 갤럭시S21 시리즈에 대한 정보와 이미지는 대거 유출됐다 /사진=아이스유니버스 트위터 캡처

8일 IT전문매체 렛츠고디지털은 S21 울트라는 기존의 플래그쉽 모델과 차별화됐다고 강조했다. 플래그쉽 모델의 경우 전작 대비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반면 갤럭시 S21 울트라는 작아진 6.8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기 때문. 이는 추락 손상으로 인한 사고 위험을 줄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S21 울트라는 기존의 플래그쉽 모델과 차별화됐다고 매체는 강조했다. 플래그쉽 모델의 경우 전작 대비 큰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반면 갤럭시 S21 울트라는 작아진 6.8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했기 때문. 이는 추락 손상으로 인한 사고 위험을 줄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카메라도 한층 더 업그레이드 될 예정이다. 갤럭시S21 울트라에는 1억8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와 함께 10배 광학 줌이 가능한 2대의 1000만 화소의 망원 카메라가 탑재된다.

이에 더해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아이소셀 비전 3D ToF’가 장착될 것으로 보인다. 매체는 "새로운 3D 카메라는 애플의 3D 센서와 경쟁하기 위해 더 긴 범위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무엇보다 주목된 건 S펜의 탑재다. S21 시리즈는 S펜과 호환되는 최초의 S시리즈 스마트폰이다. 이전까진 노트에만 포함됐기 때문. 다만 S펜은 별도의 구매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색상은 ▲팬텀 블랙 ▲팬텀 실버 2가지다.

S21+는 전작(S20+)에 비해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카메라 구성도 S20·S20+와 동일하게 ▲12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6400만 화소 망원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전망된다. 오히려 해상도는 최대 Full HD를 지원하는 등 전작보다 스펙이 낮아졌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후면도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이 적용된다.

배터리는 전작보다 개선된다. S20+에서 4500mAh였던 배터리용량은 4800mAh까지 늘어난다. 색상도 화려한 컬러가 다수 추가됐다. 갤럭시S21 플러스는 ▲팬텀 블랙 ▲팬텀 실버 ▲팬텀 바이올렛 3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S21은 6.2 인치 Full HD + 해상도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플러스 모델과 마찬가지로 뒷면은 플라스틱이 적용됐으며 카메라 구성도 같다. 작은 디스플레이가 탑재되면서 배터리용량도 작아진다. 4000mAh다.

색상은 S21 시리즈 중 가장 다채로운 구성이다. ▲팬텀 그레이 ▲팬텀 화이트 ▲팬텀 바이올렛 ▲팬텀 핑크 4가지 색상이다.

이외에도 S21 시리즈는 모두 엑시노스2100 / 스냅드래곤888 칩셋으로 구동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리즈의 이름을 두고 의견이 분분하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일부는 '갤럭시 S21'라 지칭하고 다른 일부는 '갤럭시 S30'으로 지칭한다는 것. 다만 출시된 연도에 따라 갤럭시 S21일 가능성이 높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9.02하락 1.3611:43 08/05
  • 코스닥 : 1057.17상승 9.2411:43 08/05
  • 원달러 : 1143.20하락 0.411:43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11:43 08/05
  • 금 : 71.37하락 0.5111:43 08/05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 [머니S포토]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대선 각오 밝히는 김기현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입장하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출범 1주년 맞이한 개보위, 윤종인 위원장 직원 소통의날 가져..
  • [머니S포토] 저출산 대책 발표한 유승민 "공무원 처럼 민간기업도 육아휴직 3년 보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