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 '몸집 줄이기' 희망퇴직 시행… 대리급 직원도 접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남구에 소재한 부산은행 본점(왼쪽)과 창원 마산회원구에 위치한 경남은행 본점 전경./사진=각 사
부산 남구에 소재한 부산은행 본점(왼쪽)과 창원 마산회원구에 위치한 경남은행 본점 전경./사진=각 사
BNK금융그룹이 희망퇴직을 실시하며 몸집 줄이기에 나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언택트) 금융이 확대되는 데다 내년 업황도 부진할 것으로 예상된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9일 BNK금융그룹에 따르면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은 지난 4일부터 이날까지 직급과 연령별 희망퇴직 접수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 희망퇴직 신청 대상자는 크게 확대됐다. 만 56세인 1965년생을 포함해 과장급 이상인 70년생, 10년 이상 근무한 직원 중 대리급 이하 직원도 대상이다.

올해 희망퇴직 보상금도 시중은행 수준으로 늘렸다. 부산은행은 임금피크를 앞둔 65년생에게 32개월 치 임금을, 대리급 이하 직원에게는 38개월 치 임금을, 1966년~1970년생에게는 38~40개월 치 임금을 각각 특별 퇴직금으로 지급한다.

경남은행도 임금피크 대상 임직원에게는 27개월치 임금을, 대리급 이하 직원에게는 37개월 치 임금을, 1966년~1970년생에게는 37~40개월 치 임금을 제공한다.

BNK금융그룹이 희망퇴직에 나선 것은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금융환경이 급변하면서 내놓은 고육책으로 풀이된다.

최근 실적이 큰 폭으로 악화된 것도 희망퇴직 단행 결정에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BNK금융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5% 떨어진 4474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계열사별 실적을 살펴보면 부산은행의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57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6% 급감했다. 같은 기간 경남은행은 1481억원을 기록해 8.9% 쪼그라들었다.

BNK금융 관계자는 “퇴사를 고려하는 직원에게 희망퇴직 기회를 주는 것”이라며 “접수가 오늘 끝나는 만큼 신청자가 얼마나 될지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8.33하락 7.812:43 08/06
  • 코스닥 : 1058.06하락 1.4812:43 08/06
  • 원달러 : 1142.10하락 1.612:43 08/06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12:43 08/06
  • 금 : 68.80하락 2.5712:43 08/06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첫 출근 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고승범 내정자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 들어서는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우아한형제들 임원과 인사 나누는 대권잠룡 '정세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