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수사' 한동수 감찰부장 "거짓 프레임… 교만과 살의 느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와 감찰을 주도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와 의혹 등에 대해 속내를 언급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와 감찰을 주도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와 의혹 등에 대해 속내를 언급했다.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와 감찰을 주도한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이 자신에 대한 언론 보도와 의혹 등에 속내를 드러냈다.

한 부장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두렵고 떨리는 시간들"이라고 운을 뗐다. 그는 "진실되고 겸손하게 살아가려는 저의 삶을 왜곡하려는 언론의 거짓프레임들과 감찰을 무력화하는 내부의 공격들에 극도의 교만과 살의까지 느껴진다"고 적었다.

이어 "맡은 바 소임을 끝까지 수행해 나가고 죽음으로 내몰려진 상처받은 삶들을 잊지 않겠다"며 "진실은 가릴 수 없고 어둠은 빛을 이기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한 부장은 언론에 보도된 천주교 신부와의 만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앞서 한 언론이 한 부장이 윤 총장을 비난하는 성명에 이름을 올린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소속 신부와 성명 발표 전에 만났다고 보도했다. 비난성명에 대한 사전 논의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께서 쓰신 '세월의 지혜'라는 책에는 할머니와 할아버지들이 오랜 세월을 통해 체득하고 통찰한 삶의 지혜를 젊은 세대와 나누는 모습들이 아름답게 담겨 있어서 제가 지인들에게 선물하곤 한다"며 "이 책을 번역해주신 A신부께서 저로 인해 곤혹스러우셨겠다. 그동안 정의구현사제단이신지 몰랐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검은 인권정책관실의 진정사건 조사 결과 한 부장이 윤 총장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면서 수사정보담당관실 압수수색 상황을 법무부 측에 수시로 알려주는 등 적법절차를 준수하지 않은 사실이 다수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 부장은 인권정책관실의 조사 요구에 모두 불응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대검은 후속조치로 재판부 사찰 의혹을 비롯해 감찰부에서 진행하던 사건들을 서울고검에 재배당했다.
 

김신혜
김신혜 shinhye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85.10상승 4.7209:50 08/05
  • 코스닥 : 1056.11상승 8.1809:50 08/05
  • 원달러 : 1145.80상승 2.209:50 08/05
  • 두바이유 : 70.38하락 2.0309:50 08/05
  • 금 : 71.37하락 0.5109:50 08/05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정치개혁’ 주제 대선경선 2차 TV토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당 정책공모전 '나는 국대다 시즌2' 본선 심사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쪽방촌 봉사활동을 위해'
  • [머니S포토] 비상경제 중대본 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부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